[★FOCUS] 박진영이 구원파라도 존중해야 할 신앙의 자유

[문완식의 톡식]

문완식 기자 / 입력 : 2018.05.03 17:14 / 조회 : 5750
image
박진영 /사진=스타뉴스


가수 박진영이 특정 종교 단체와 연관됐다는 논란에 휩싸였다.

지난 2일 한 매체의 보도가 발단이 됐는데, 보도의 요지는 그가 세월호 사건과 연관돼 있는 '구원파' 신도라는 것이다. 그가 주최한 성경 모임 발언 등이 '근거'로 제시됐다. 박진영은 보도 직후 "구원파가 아니다"라고 부인했다. 구원파 단체 역시 "박진영이 신도가 아니다"라고 확인했다.

그와 해당 종교 단체의 부인에도 그룰 둘러싼 논란은 3일까지도 이어지고 있다. 주변 지인들과 해당 단체 관계자들이 계속해 "아니"라고 하는데도 논란은 현재진행형이다.

그런데, 박진영이 설령 그 종교 단체의 신도라고 하더라도 이게 과연 '논란'이 되고 질타를 받아야 하는지 의문이다. 일단 우리 헌법은 제20조 1항에서 '모든 국민은 종교의 자유를 가진다'고 적시하고 있다. 종교의 자유는 자신이 원하는 종교를 자신이 원하는 방법으로 믿을 자유다. 누구나 신앙의 자유가 있는 것이다.

일부에서는 이 단체가 사이비라서 사회의 해악이니 이를 믿는 박진영이 잘못이라고 한다. 하지만 종교에서 사이비의 판단은 주관적인 부분이다. 권위에 의해 사이비 판단이 내려졌더라도 이에 속해 신앙 활동을 하는 건 개인의 자유다. 그 개인이 잘못을 하지 않았는데도 거기에 속해 있다는 이유만으로 그 개인 자체를 바로 사이비라고, 잘못이라고 '낙인' 찍는 게 과연 옳은 일일까.

박진영에 앞서 배우 박보검도 종교 관련 논란에 휩싸인 바 있다. 그 역시 주류 기독교에서 '사이비'라고 낙인 찍은 종파에 몸 담고 있는 게 '논란'의 원인이었다. 하나님을 믿고, 성경을 믿는데도 주류와 조금 다르다는 이유로 이단이자 사이비로 몰리고 있는 것.

어떤 종교를 믿느냐는 개인의 자유다. 그 믿는 방식 역시 그렇다. 박진영은 자신을 둘러싼 '논란'이 커지자 자신의 SNS에 장문의 간증문을 올려 자신의 믿음이 어떻게 생겨났고 성경을 어떻게 바라보는지 밝혔다. 종교재판의 최후진술 같은 느낌이랄까. 자신을 향한 여러 의혹의 시선에 대한 박진영식 반론이었다. 이번 박진영 논란은 씁쓸하다. 그가 설령 구원파라도, 이는 존중돼야 한다. 그게 진정한 종교의 자유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문완식|munwansik@mt.co.kr 페이스북

스타뉴스 연예국 가요방송뉴미디어유닛 유닛장 문완식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