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디어 첫 승' 윤규진, 한화 선발진 마지막 퍼즐 맞추다

잠실=심혜진 기자 / 입력 : 2018.04.17 21:41 / 조회 : 1508
image
윤규진.



한화 이글스 윤규진이 토종 선발승의 마지막 퍼즐을 맞췄다.

윤규진은 17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2018 신한은행 MY CAR KBO리그' 두산전에 선발 등판해 5이닝 5피안타 1볼넷 5탈삼진 2실점을 기록했다.

이날 한화는 윤규진의 호투와 호잉의 맹활약을 앞세워 5-2로 승리했다. 3연승 행진이다.

현재 한화 불펜진은 리그 최고다. 베테랑 박정진, 송창식, 권혁 등이 빠진 상황에서도 불펜 평균자책점 4.14로 1위를 기록중이다. 롱릴리프 송은범, 안영명, 이태양 등이 중심을 잡아주고 있고, 마무리는 정우람이 듬직하게 버티고 있다.

하지만 한화 선발진이 항상 문제였다. 선발승이 적다. 하지만 지난주부터 반등의 기미를 보이고 있다. 일단 샘슨이 마수걸이 승리를 따냈고, 토종 선발 투수 배영수, 김재영도 첫 승의 맛을 봤다. 아직은 많이 부족하지만 한화의 선발 야구는 조금씩 반전을 알리고 있었다.

남은 선수는 윤규진이었다. 홀로 5이닝을 소화하지 못했고, 선발승도 없다. 3번째 선발 등판 끝에 값진 첫 승을 올렸다.

최고 구속 143km의 속구를 바탕으로 두산 타자들을 압도했다. 변화구를 노리고 들어오는 두산 타자들을 당황하게 했다. 5회까지 큰 무리 없이 투구를 이어가던 윤규진이었다. 비록 6회 무사 만루 위기를 자초하고 마운드에서 내려갔지만 선발승을 따내는 데는 무리가 없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