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인소설' 지현우 "연애세포 죽었다..그게 무슨 의미가 있나"(인터뷰)

전형화 기자 / 입력 : 2018.04.17 12:54 / 조회 : 899
image
배우 지현우/사진=임성균 기자


배우 지현우가 30대 들어서 연애보다는 일에 더 집중하게 됐다고 털어놨다.

지현우는 17일 오후 서울 삼청동의 한 카페에서 진행된 인터뷰에서 "연애는 20대와는 다른 것 같다"고 말했다.

지현우는 "20대에는 연애를 비롯해 모든 면에서 겁이 없고 자신감이 넘쳤다"면서 "30대에는 겁도 많아지고 연애 감정도 그런 것 같다"고 설명했다.

그는 "연애에 겁도 많아진데다 일에 대한 욕심이 더 커져서 그런 것 같다"면서 "연애세포가 다 죽은 것 같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이어 "서장훈 표현대로 그게 무슨 의미가 있냐, 그런 것 같다"고 덧붙였다.

지현우는 "주변에서 친구들이 결혼도 하고 아이도 낳고 있다”면서 “난 혼자 있는 시간을 더 즐기게 된 것 같다"고 말했다.

한편 지현우는 '살인소설'에서 미스터리한 소설가 역할을 맡았다. '살인소설'은 지방선거에 나설 시장 후보에 지명된 경석(오만석)이 유력 정치인인 장인의 비자금을 숨기려 애인 지영(이은우)과 함께 별장에 들렸다가 수상한 청년 순태(지현우)를 만나면서 벌어지는 일을 그린 영화. 오는 25일 개봉한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