故타니 소속사 "세월호 추모곡, 정치적 이유 없다"(전문)

윤상근 기자 / 입력 : 2018.04.17 12:41 / 조회 : 915
image
/사진제공=에이치오엠컴퍼니


불의의 교통사고로 안타깝게 세상을 떠난 신인 가수 타니(본명 김진수) 소속사가 고인을 향한 악성 댓글로 유족들이 힘들어하고 있다고 토로했다.

소속사 에이치오엠컴퍼니는 17일 공식입장을 통해 "고인이 된 타니를 향한 일부 네티즌들의 악의적인 댓글이 유가족들의 마음을 아프게 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타니는 정치적인 이유로 세월호 추모곡을 발표한 것이 아니다"라며 "슬픔과 애환을 서로 위로하며 나누고 싶은 마음을 노래로 표현한 것 뿐"이라고 덧붙였다.

에이치오엠컴퍼니는 이와 함께 "사랑하는 가족을 잃은 유가족분들을 위하여 부디 애도해주시길 부탁드린다"며 "빈소는 순천 정원 장례식장에서 진행을 하며, 장례 절차 후 순천 추모 공원에 모셔질 것이다. 다만 경찰의 DNA 검사 등이 아직 결과가 나오질 않아 고인을 인계 받는 데로 발인 날짜가 정해질 예정"이라고 전했다.

앞서 지난 15일 타니 소속사 에이치오엠 컴퍼니 관계자에 따르면 타니는 지난 14일 오전 전남 장흥군 장동면에서 목포를 향해 남해고속도로를 달리던 중 빗길에 미끄러져 구조물을 들이받는 교통사고를 당했다. 이후 타니는 세상을 떠났다. 향년 21세.

◆ 타니 소속사 에이치오엠컴퍼니 공식입장 전문

안녕하십니까? 타니의 소속사 에이치오엠 컴퍼니입니다.

현재 저희 에이치오엠 컴퍼니의 모든 식구들은 갑작스러운 사고 소식에 슬픔을 금할 수 없으며 유가족 분 들의 충격과 깊은 상실감은 감히 저희도 가늠할 수가 없을 정도입니다.

타니 사망보도에 많은 관심과 애도를 표해주신 많은 분들께 진심으로 감사 드립니다. 그러나 일부 네티즌들의 악의적인 댓글이 유가족의 마음을 너무나 아프게 하고 있습니다.

고인이 된 타니는 정치적인 이유로 세월호 추모곡을 발표한 것이 아닙니다. 우리가 지금 느끼는 슬픔과 애환을 서로 위로하며 나누고 싶은 마음을 노래로서 표현한 것 뿐입니다. 이번 사고로 세상을 떠난 고인은 우리 주변의 친구이며, 형이며, 아들이며, 동생이었습니다.

머리 숙여 간절히 부탁 드립니다.

고인의 마지막 길을 그의 바람처럼 위로하며 감싸주시길 바랍니다.

못다 핀 꿈을 간직하고 떠나간 고인과 그의 친구를 위하여, 사랑하는 가족을 잃은 유가족분들을 위하여 부디 애도해주시길 부탁드립니다. 빈소는 순천 정원 장례식장에서 진행을 하며, 장례 절차 후 순천 추모 공원에 모셔질 것입니다.

다만, 경찰의 DNA 검사 등이 아직 결과가 나오질 않아 고인을 인계 받는 데로 발인 날짜가 정해질 예정입니다.

이상입니다. 감사합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윤상근|sgyoon@mt.co.kr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가요 담당 윤상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