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희원 "'불한당'은 하나의 현상..이런 영화는 없었다"

김현록 기자 / 입력 : 2018.04.16 13:11 / 조회 : 767
image
영화 '나를 기억해'의 김희원 / 사진제공=오아시스이엔티

배우 김희원이 '불한당'은 하나의 현상이라며 관객들에게 고마움을 전했다.

김희원은 영화 '나를 기억해' 개봉을 앞둔 16일 오후 서울 삼청동의 한 카페에서 인터뷰를 갖고 이같이 말했다.

지난해 영화 '불한당'에서 병갑 역을 맡아 열연을 펼쳤던 그는 이후 '불한당'의 팬들이 '불한당원'을 자처하며 적극적인 활동을 이어가고 있는 데 대해 "'불한당'은 현상이라 할 수 있다"고 말문을 열었다.

그는 "그 분들이 '불한당'이라는 영화에 대해서 저보다 많이 아신다. 관객과의 대화에서 당황할 때가 있다. '앗 나는 모르는데' 그런 것들이 꽤 있다"며 "극장에서 내린 영화를 대관해서 또 보고 1년 된 영화를 다시 보고 하는 영화가 없지 않나. 대한민국 역사에 이런 영화가 없었던 것 같다"고 털어놨다.

김희원은 "제가 출연한 영화고 제가 사랑하는 영화인데도 이 정도까지 사랑받는 이유가 무엇인지 궁금하다. 궁금해서 집에서 다시 봤다"며 "영화가 매력이, 마력이 있다. 하지만 정말 신기하다. 저마저 못 발견한 마력을 발견해주시는 것 같다"고 말했다.

김희원은 얼마 전 불한당원들로부터 '고병갑'이라는 극 중 이름이 새겨진 CEO 명패를 선물 받았다고 고마워하며 "TV 앞에 놔뒀다"고 웃음 지었다.

'나를 기억해'는 결혼을 앞둔 여교사에게 정체를 알 수 없는 마스터가 과거 사건을 협박하면서 벌어지는 일을 그린 영화다. 이유영이 마스터에게 협박 받는 교사 서린 역을, 김희원이 마스터를 쫓는 전직 형사 역할을 맡았다. '나를 기억해'는 오는 19일 개봉한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김현록|roky@mtstarnews.com 트위터

스타뉴스 영화대중문화 유닛 김현록 팀장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