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를 기억해' 이유영 "성폭력 피해자 연기..영화 보며 화나고 눈물"

김현록 기자 / 입력 : 2018.04.16 11:23 / 조회 : 1290
image
영화 '나를 기억해'의 배우 이유영 / 사진제공=오아시스이엔티

배우 이유영이 성폭력 피해자 연기를 펼치며 그 고통과 아픔을 실로 상상하기 어려웠다고 털어놨다.

이유영은 영화 '나를 기억해' 개봉을 앞둔 16일 오후 서울 삼청동의 한 카페에서 인터뷰를 갖고 이같이 말했다.

극중 성폭럭 피해 이후 이름까지 바꾸고 살아가고 있는 여교사로 분한 이유영은 "정서를 제가 상상하기가 어려웠다. 어떤게 맞는 건지 쉽게 확신할 수가 없었다"고 밝혔다.

이유영은 "극중 약혼자가 성폭력 피해자에 대해서 막말을 할 때가 있다. 자기 일 아니라는 식으로 툭 이야기를 하는 건데 내가 사랑하는 사람마저 그렇게 이야기했을 때 제정신이기 힘들 것 같았다"고 털어놨다.

캐릭터에 접근하기 위해 성폭력 피해자들이 쓴 책을 읽고 뉴스를 찾아보기도 했다는 이유영은 "영화를 보는 동안 화도 났고, 화장하고 있어서 참아야 했지만 눈물도 났다"고 고백했다.

이어 이유영은 "사회적 문제의식을 담고 있는 영화에 출연했다는 게 뿌듯했다. 생각보다 재미있게 영화를 봤다"고 덧붙였다.

'나를 기억해'는 결혼을 앞둔 여교사에게 정체를 알 수 없는 마스터가 과거 사건을 협박하면서 벌어지는 일을 그린 영화. 이유영이 마스터에게 협박받는 교사 서린 역을, 김희원이 마스터를 쫓는 전직 형사 역할을 맡았다. '나를 기억해'는 오는 19일 개봉한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김현록|roky@mtstarnews.com 트위터

스타뉴스 영화대중문화 유닛 김현록 팀장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