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유영 "실제 모습은 영화 속과 정반대..카리스마無" 너스레

김현록 기자 / 입력 : 2018.04.16 11:11 / 조회 : 645
image
배우 이유영 / 사진=오아시스이엔티


배우 이유영이 영화 속에서 선보여온 센 캐릭터와 자신의 실제 모습은 완전히 다르다며 밝은 모습으로 자신을 기억해달라고 당부했다.

이유영은 영화 '나를 기억해' 개봉을 앞둔 16일 오후 서울 삼청동의 한 카페에서 인터뷰를 갖고 이같이 말했다.

이유영은 "대체로 강하고 힏든 일을 많이 당한 센 역할이 많이 들어왔다"며 "'간신' 이후에 더 그렇게 된 것 같다. 제가 영화에 나온 모습만 보시지 않나. '간신' 이후에 그런 역할이 더 많이 들어온다"고 고백했다.

그러나 실제의 이유영은 강인하고 카리스마 넘치는 영화 속 '센 캐릭터'와는 정반대라는 것이 본인의 설명.

이유영은 "최근 단막극을 촬영할 때는 좀 저답게 했다. 편하고 즐거웠다"면서 "평소의 저는 전혀 세지도 않고 심각하지도 않고 카리스마도 없다"고 말했다.

이어 "제가 맡아왔던 캐릭터와 제 모습이 정반대다. 그런데 무표정으로 있으면 느낌이 차가운가 보다"고 털어놨다.

이유영은 "지금은 밝은 모습으로 저를 기억해 주셨으면 좋겠다"며 영화의 제목을 따 "밝은 이유영으로 기억해"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나를 기억해'는 결혼을 앞둔 여교사에게 정체를 알 수 없는 마스터가 과거 사건을 협박하면서 벌어지는 일을 그린 영화. 이유영이 마스터에게 협박받는 교사 서린 역을, 김희원이 마스터를 쫓는 전직 형사 역할을 맡았다. '나를 기억해'는 오는 19일 개봉한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김현록|roky@mtstarnews.com 트위터

스타뉴스 영화대중문화 유닛 김현록 팀장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