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유영 "연이어 센 캐릭터..답답함 있었다"

김현록 기자 / 입력 : 2018.04.16 11:04 / 조회 : 937
image
영화 '나를 기억해'의 배우 이유영 / 사진제공=오아시스이엔티


배우 이유영이 연이어 센 캐릭터를 연기하며 답답함이 있었다고 털어놨다.

이유영은 영화 '나를 기억해' 개봉을 앞둔 16일 오후 서울 삼청동의 한 카페에서 인터뷰를 갖고 이같이 말했다.

이번 작품에서 성범죄 피해자 서린 역을 맡은 그는 '간신' '그놈이다' 등에서 늘 강렬하고 사연 많은 캐릭터를 선보여 왔다.

그에 대해 이유영은 "항상 끌리는 작품을 선택한다. 그런데 대체로 강하고 힏든 일을 많이 당한 센 역할이 많이 들어왔다"며 "'간신' 이후에 더 그렇게 된 것 같다. 제가 영화에 나온 모습만 보시지 않나. '간신' 이후에 그런 역할이 더 많이 들어온다"고 밝혔다.

이유영은 "처음엔 좀 답답했다. 센 역할만 들어오니까. 나는 센 역할보다 다른 걸 잘 할 수 있는데"라며 "오히려 '간신' 설중매가 저와 너무 달라 어려운 역할이었다"고 고백했다.

이어 "시간이 지나 생각해보니까 제가 평생 배우 생활을 할 건데 얼마든지 다른 역할을 보여드릴 수 있는 건데 싶었다"며 "지금은 조급함을 조금 내려놨다. 저는 멜로가 장르적인 영화보다 일상적인 멜로가 더 자신은 있다"고 덧붙였다.

'나를 기억해'는 결혼을 앞둔 여교사에게 정체를 알 수 없는 마스터가 과거 사건을 협박하면서 벌어지는 일을 그린 영화. 이유영이 마스터에게 협박받는 교사 서린 역을, 김희원이 마스터를 쫓는 전직 형사 역할을 맡았다. '나를 기억해'는 오는 19일 개봉한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김현록|roky@mtstarnews.com 트위터

스타뉴스 영화대중문화 유닛 김현록 팀장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