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성범 11회 결승포' NC, 천신만고 끝에 9연패 탈출.. 넥센 3-2 제압

고척=김우종 기자 / 입력 : 2018.04.17 22:16 / 조회 : 1857
image
나성범 /사진=뉴스1



NC가 천신만고 끝에 연장 11회 터진 나성범의 결승포를 앞세워 넥센을 꺾고 9연패 늪에서 탈출했다.

NC 다이노스는 17일 오후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펼쳐진 넥센 히어로즈와 '2018 신한은행 MY CAR KBO 리그' 원정 경기에서 연장 11회 터진 나성범의 결승 솔로포를 앞세워 3-2 역전승을 거뒀다.

이날 승리로 NC는 천신만고 끝에 연패를 '9'에서 끊어냈다. 만약 이날 경기까지 내줄 경우, NC는 팀 창단 최다인 10연패 늪에 빠질 수 있었다. NC는 9승 11패를 기록했다. 반면 넥센은 2연패에 빠지며 9승 12패를 마크했다.

넥센 로저스와 NC 왕웨이중. 양 팀 1선발들의 호투가 고척돔을 팽팽한 긴장감에 휩싸이게 만들었다. 4회까지 양 팀 타자들 모두 상대 선발을 공략하는데 애를 먹었다.

그러다 첫 균형이 깨진 건 5회였다. 넥센이 먼저 깨트렸다. 1사 후 김지수가 볼넷을 골라낸 뒤 대주자 김혜성으로 교체됐다. 이정후의 투수 강습 내야안타로 1사 1,2루 기회가 만들어졌다. 대타 고종욱의 3루 땅볼로 2사 2,3루가 된 가운데 초이스가 왕웨이중의 초구를 공략, 좌중간 2타점 적시타를 터트렸다(2-0).

그러자 NC도 반격했다. 곧바로 이어진 6회초. 선두타자 박민우가 볼냇으로 나간 뒤 후속 이종욱의 우익선상 안쪽에 떨어지는 2루타 때 홈을 밟았다(2-1). 이어 나성범이 우중간 적시타를 치며 이종욱마저 홈으로 불러들였다. 승부는 2-2 원점.

그리고 양 팀 불펜진들의 호투가 이어졌다. 경기 막판 양 팀은 절호의 기회를 각각 놓쳤다. 넥센은 8회말 무사 2루 기회서 박동원-김혜성-이정후가 모두 범타로 물러났다. 9회초에는 NC가 무사 만루 기회서 조상우를 상대로 모창민이 투수 앞 병살타로 물러난 뒤 노진혁이 삼진으로 고개를 숙였다.

결국 승부는 연장에서 갈렸다. 연장 11회말. 투수가 조상우에서 오주원으로 바뀐 가운데, 1사 주자 없는 상황. 타석에 나성범이 들어섰다. 여기서 나성범은 오주원의 초구를 공략, 가운데 담장을 넘겨버리는 솔로포를 터트렸다. NC의 결승 홈런. 결국 NC는 이민호가 끝까지 마운드를 지키며 연패를 '9'에서 끊어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김우종|woodybell@mtstarnews.com

안녕하세요. 스타뉴스 김우종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