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년의 밤' 장동건, 연기인생 첫 악역.."새로운 모습"

이경호 기자 / 입력 : 2018.03.13 08:25 / 조회 : 703
image
영화 '7년의 밤'의 장동건/사진제공=CJ엔터테인먼트


배우 장동건이 영화 '7년의 밤'(감독 추창민)을 통해 25년 연기 인생 처음으로 악역에 도전해 관객들과 만남을 앞둬 관심이 쏠린다.

13일 오전 배급사 CJ엔터테인먼트는 '7년의 밤'에서 딸을 잃고 복수를 계획하는 오영제 역을 맡은 장동건의 연기 비화를 공개했다.

'7년의 밤'은 한 순간의 우발적 살인으로 모든 걸 잃게 된 남자 최현수(류승룡 분)와 그로 인해 딸을 잃고 복수를 계획한 남자 오영제(장동건 분)의 7년 전의 진실과 그 후 끝나지 않은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

장르 불문 매 작품마다 뛰어난 연기력과 흡입력으로 뜨거운 지지를 얻어온 장동건이 딸을 잃고 광기 어린 복수를 계획하는 오영제로 연기 인생 25년 만에 악역으로 파격 변신을 꾀했다.

이번에 공개된 스틸은 이제껏 볼 수 없었던 장동건의 새로운 모습을 확인할 수 있다. 원하는 건 무엇이든 반드시 손에 넣고야 마는 섬뜩한 내면을 지닌 오영제 캐릭터를 고스란히 드러내며, 누구도 건드릴 수 없는 오만한 태도와 간담을 서늘하게 하는 광기 어린 눈빛으로 보는 이들의 기대감을 더한다.

장동건은 "관객이 기대하지 않는 새로운 모습을 보여줄 수 있겠다는 생각이 들어서 일종의 동기부여가 됐던 것 같다"고 전했다. 또한 "외양적인 모습에서도 뻔하지 않은 모습을 보여주고 싶었다"고 전하며 남다른 노력으로 완성된 캐릭터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그는 머리부터 발끝까지 섬뜩하면서도 오만한 오영제 그 자체가 되기 위해 감독님과 많은 대화를 나누며 캐릭터의 외형을 완성해 나갔고, 특히 이제껏 본 적 없었던 변신을 위해 촬영을 준비하는 기간부터 마지막 촬영까지 특수분장 없이 매일 같이 면도칼로 머리를 밀며 깊은 탈모 머리까지 만들어 내, 완벽한 캐릭터를 보여주기 위한 그의 노력에 스태프와 동료 배우들 모두 감탄을 자아냈다.

추창민 감독은 "장동건 배우처럼 선을 가지고 있는 배우가 악을 표현했을 때 과연 어떨까라고 생각했던 게 캐스팅의 출발이었다"고 밝히며 "장동건의 변신은 모든 면에서 기대 그 이상일 것이라 확신한다"고 전했다.

뿐만 아니라 같이 극중 장동건과 호흡한 류승룡은 "이번 작품을 하면서 굉장히 많은 고민과 노력하는 모습을 봤다. 촬영 내내 섬뜩할 정도로 오영제 캐릭터 그 자체였다"고 전해 남다른 열정으로 완성된 완벽한 캐릭터와 연기에 대한 기대감을 더욱 높인다.

한편 '7년의 밤'은 정유정 작가의 소설을 원작으로 했다. '광해, 왕이 된 남자'의 연출 추창민 감독의 신작이다. 오는 28일 개봉 예정이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이경호|sky@mtstarnews.com 페이스북

스타뉴스 연예국 영화대중문화유닛 기자 이경호입니다. 빠르고, 재미있고, 즐거운 영화 소식을 전해드리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