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섹션TV' 소지섭, 손예진 실제 성격.."엉뚱해"

이경호 기자 / 입력 : 2018.03.11 16:36 / 조회 : 4742
image
/사진=MBC '섹션TV 연예통신' 방송화면 캡처


배우 손예진, 소지섭이 영화 '지금 만나러 갑니다'로 만난 소감을 털어놨다.

11일 오후 방송된 MBC 연예정보프로그램 '섹션TV 연예통신'에서는 개봉을 앞둔 '지금 만나러 갑니다'의 주연 손예진, 소지섭을 만났다.

이날 방송에서는 손예진, 소지섭은 2001년 방송된 드라마 '맛있는 청혼' 이후 16년 만에 다시 만나게 된 소감을 털어놓았다. 손예진은 "오빠였던 것만 기억이 난다. 첫 작품이었는데, 뭐가 보였겠어요"라면서 "그 때보다 성장한 모습을 보여주려고 했다"고 밝혀 웃음을 자아냈다. 이에 소지섭은 "톱배우가 무슨 말이냐"고 했다.

또한 소지섭은 '촬영 중 실제 설렌 순간은?'이란 질문에 "늘 설렌다. 학생 때부터 부부가 된다. 처음 만나는 것 같고, 처음 손 잡는 것 같고, 처음 뽀뽀하는 것 같고, 설렜다"고 밝혔다.

소지섭은 손예진의 실제 성격에 대해선 '지금 만나러 갑니다'의 수아와 비슷하다면서 "똑 부러지고, 할 말 다 하고 엉뚱하다"고 말한 후 "조금"이라고 덧붙였다. 이에 손예진은 "제가 엉뚱하다고 생각하지 않는다"고 했다.

손예진과 소지섭은 '지금 만나러 갑니다'에 대한 관객들의 관심을 부탁하며 인터뷰를 마쳤다.

한편 '지금 만나러 갑니다'는 세상을 떠난 수아(손예진 분)가 기억을 잃은 채 우진(소지섭 분) 앞에 나타나면서 시작되는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 오는 14일 개봉한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이경호|sky@mtstarnews.com 페이스북

스타뉴스 연예국 영화대중문화유닛 기자 이경호입니다. 빠르고, 재미있고, 즐거운 영화 소식을 전해드리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