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선규♥박보경 "결혼 당시 月수입 30만원..작은 기적"

윤상근 기자 / 입력 : 2018.03.08 09:08 / 조회 : 2040
image
/사진제공=지오아미코리아


진선규, 박보경 부부가 무명 시절 힘들었던 때을 떠올렸다.

진선규, 박보경 부부는 8일 패션 매거진 지오아미코리아 커플 화보 인터뷰를 통해 많은 이야기를 꺼냈다.

먼저 진선규는 화보 촬영 직후 "사실 아내 입장에서는 오랜만의 화보 촬영이었는데, 저보다 더 여유롭게 해서 놀랐다"면서 "같이 촬영하니까 집에 함께 있는 느낌이 들어 더더욱 편하고 즐거웠다"고 말했다. 박보경은 "화보 현장이 익숙하지 않아 긴장이 많이 됐는데, 우리 남편이 곁에 있으니까 역시 든든하다"고 미소를 지었다.

image
/사진제공=지오아미코리아


이들은 결혼 비하인드에 대해서도 처음으로 입을 열었다. 진선규는 "대학교 때부터 인연이 닿은 선후배 사이였다. 그때는 서로에 대한 관심이 없었는데, 같은 극단에서 활동을 하게 되다 보니, 매일 만나게 됐다. 이후 자연스럽게 연인이 됐다"고 털어놨다.

박보경은 결혼 당시를 회상하며 "그때 우리의 월급이 각각 30만 원에 불과했다. 둘의 연봉을 합쳐도 720만원 밖에 되지 않았을 때다. 결혼식을 올린 것 자체가 작은 기적이었다"며 웃었다. 그럼에도 결혼을 결정한 이유에 대해 "그냥 진선규라는 분이 너무 좋은 사람이어서, 경제적인 부분은 크게 고려하지 않았다. 지금도 오빠가 집에서 다 양보하고 배려해 줘 싸움이 되지 않는다. 여러모로 결혼을 참 잘한 것 같다"고 말해, 천생연분임을 보여줬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윤상근|sgyoon@mt.co.kr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가요 담당 윤상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