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투]JTBC '뉴스룸' "안희정 성폭행' 또 다른 피해자 나왔다"

문완식 기자 / 입력 : 2018.03.07 21:24 / 조회 : 62177
image


안희정 전 충남지사가 비서 성폭행 의혹으로 지사직에서 물러난 가운데 그로부터 성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하는 또 다른 피해자가 등장했다.

7일 오후 방송된 JTBC '뉴스룸'은 안 전 지사가 설립한 연구소 직원 A씨가 1년 넘게 수차례의 성폭행과 성추행에 시달렸다고 주장했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A씨는 지난해 1월 18일 대선후보 초청 강연회 직후 다음날 새벽 여의도 한 호텔에 와 달라고 안 전 지사가 요구했다고 주장했다.

A씨는 호텔방에 들어가자 안 전 지사에게 성폭행을 당했다고 했다. A씨는 2015년 성추행이 시작됐으며 과 2016년 7월 성폭행 당할 뻔 했고, 2016년 8월, 12월 2017년 1월 성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A씨는 변호인단을 꾸려서 안 전 지사를 고소할 예정이라고 '뉴스룸'은 전했다.

안 전 지사는 8일 오후 기자회견을 가질 예정이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문완식|munwansik@mt.co.kr 페이스북

스타뉴스 연예국 가요방송뉴미디어유닛 유닛장 문완식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