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란시스 맥도맨드, 아카데미 女주연상에 유쾌한 소감

이경호 기자 / 입력 : 2018.03.05 14:40 / 조회 : 2716
image
프란시스 맥도맨드/AFPBBNews=뉴스1


배우 프란시스 맥도맨드가 제90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여우주연상을 수상한 후 유쾌한 마음을 드러내면서 수상 소감을 밝혔다.

프란시스 맥도맨드는 4일(현지시간) 오후 미국 LA 돌비극장에서 열린 제90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여우주연상을 받았다.

이날 프란시스 맥도맨드는'레이디 버드'의 시얼샤 로넌, '셰이프 오브 워터:사랑의 모양'의 샐리 호킨스, '아이, 토냐'의 마고 로비, '더 포스트'의 메릴 스트립과 여우주연상 후보에 올라 경쟁을 벌였다.

여우주연상을 수상한 프란시스 맥도맨드는 무대에 올라 기쁨을 표현하는 한편, 자신과 함께 영화에 참여한 이들에게 고마운 마음을 전했다. 뿐만 아니라 이번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후보에 오른 여배우들을 비롯해 여러 영화 제작진들에게 응원의 메시지를 전하며 수상의 의미를 더욱 빛나게 했다.

image
프란시스 맥도맨드/AFPBBNews=뉴스1

프란시스 맥도맨드는 '쓰리 빌보드'로 이번에 여우주연상을 거머쥐었다. '쓰리 빌보드'는 딸의 살인 사건의 범인을 찾기 위해 세상에 맞선 엄마 밀드 레드(프란시스 맥도맨드)의 이야기다.

한편 제90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는 기예르모 델 토로 감독의 '셰이프 오브 워터:사랑의 모양'이 작품상을 수상했다. 뿐만 아니라 감독상, 음악상, 미술상 등을 수상해 총 4관왕에 올랐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이경호|sky@mtstarnews.com 페이스북

스타뉴스 연예국 영화대중문화유닛 기자 이경호입니다. 빠르고, 재미있고, 즐거운 영화 소식을 전해드리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