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준 측 "軍서 자해-그린캠프 입소 사실무근" 재차 부인

윤성열 기자 / 입력 : 2018.02.14 17:11 / 조회 : 2773
image
/사진=스타뉴스


가수 겸 배우 이준(30, 본명 이창선)이 군대에서 손목을 자해했다는 루머에 대해 소속사 프레인TPC 측이 사실무근이라고 재차 부인했다.

프레인TPC 측은 14일 보도자료를 내고 "이준은 손목을 자해하거나 그린캠프에 입소한 사실이 없다"고 밝혔다. 프레인TPC 측은 지난 13일 특별히 팀을 꾸려 이준이 복무하는 부대를 방문, 면회를 통해 이 같은 사실을 재차 확인했다고 전했다.

앞서 지난 12일 한 매체는 이준이 군에서 자해를 했고, 현재 관심병사들이 합류하는 '그린캠프'에 있다고 보도했다.

이에 프레인TPC 측은 "이번 잘못된 뉴스를 계기로 이준의 정확한 상태를 알려야 할 필요를 느꼈다"며 "한 번도 공개한 적 없지만 이준은 배우 활동 중 공황 장애 증상을 겪어 왔다. 입대 즈음에도 힘든 상황이었으나 스스로 극복하겠다는 의지가 강해 자원입대 했다"고 밝혔다.

이어 "이준은 그런 마음가짐으로 신병교육대를 1등으로 수료하며 최우수 훈련병 상장을 받는 등 적극적인 자세로 심적 장애 극복을 위해 노력했다"며 "그러나 본인의 의지에도 불구하고 최근 증세가 악화 됐고, 부대의 적극적인 지원 속에서 치료와 맡은 바 복무를 병행해오고 있었다"고 설명했다.

프레인TPC 측은 또 "개인의 신상, 특히 복무 중인 군인의 신병을 공개하는 것은 적절치 않으나 더 이상 잘못된 뉴스가 확산 되지 않기를 부탁하는 마음으로 이렇게 알린다"며 "루머에 놀라고 이준의 정확한 상황을 궁금해하는 팬분들에 대한 답이기도 하다"고 전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윤성열|bogo109@mt.co.kr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연예국 가요방송뉴미디어 유닛에서 방송기자로 활동 중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