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원근 "전도연 김하늘 배종옥..처음엔 무서웠지만"

김현록 기자 / 입력 : 2018.02.13 15:33 / 조회 : 1520
image
영화 '환절기'의 배우 이원근 / 사진=스타뉴스


배우 이원근이 전도연 김하늘 배종옥 등 대선배들과 연이어 호흡을 맞춘 소감을 전했다.

이원근은 영화 '환절기'(감독 이동은) 개봉을 앞둔 13일 서울 삼청동의 한 카페에서 인터뷰를 갖고 이같이 말했다.

드라마 '굿와이프'에서 전도연, 영화 '여교사'에서 김하늘과 호흡을 맞췄던 이원근은 개봉을 앞둔 '환절기'에서는 대선배 배종옥과 연기를 펼치며 여배우 선배들과의 인연을 이어가는 중.

최근 종영한 드라마 '저글러스'에서는 배우 강혜정과 만났던 그는 "강혜정 선배님도 그렇고 현장에서 정말 편하게 해 주셨다. 경험에서 오는 이야기들을 자세히 알려주셨다. 드라마가 끝날 때가 되니 저도 이렇게 하면 되겠구나 싶을 정도였다"고 감사를 전했다.

이원근은 "처음에는 애를 먹을 때가 있었다. 받아들여야 하고 배워야 하는 임장이라고 생각했는데 작품이 끝나고 시간이 지나고 생각해 보면 애정이 있으니까 경험으로 알게 되신 것들을 알려주시는 거구나 하는 생각이 자연스럽게 들었다"고 털어놨다.

그는 "실패와 경험을 통해 얻은 노하우를 아무것도 경험하지 않은 저에게 말씀으로 알려주시는 게 아닌가. 처음엔 그저 무섭다고 생각했는데 다 애정이 있으시기에 해주신 일이구나 하는 생각이 든다"고 덧붙였다.

영화 '환절기'는 교통사고로 중태에 빠진 아들을 돌보다 아들과 그 남자친구의 사이를 알게 된 어머니 미경의 이야기. 이원근은 갈 곳 없는 청년 용준 역을 맡아 배종옥 지윤호 등과 극을 이끌었다. '환절기'는 오는 22일 개봉을 앞뒀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김현록|roky@mtstarnews.com 트위터

스타뉴스 영화대중문화 유닛 김현록 팀장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