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돈꽃' 장승조 "인생작? 좋은 캐릭터 만난 덕"(인터뷰①)

MBC 주말드라마 '돈꽃' 장부천 역 장승조 인터뷰

임주현 기자 / 입력 : 2018.02.13 08:00 / 조회 : 975
image
배우 장승조/사진=김휘선 기자


배우 장승조(37)가 MBC 주말드라마 '돈꽃'(극본 이명희·연출 김희원, 제작 유에프오프로덕션)로 드디어 연기 인생에 꽃을 피웠다.

장승조는 극중 재벌 3세 장부천 역을 맡았다. 청아그룹 창업자의 장손으로 엄청난 부를 누리며 제멋대로 살아가는 인물이었으나 알고 보면 청아그룹의 진짜 손자이자 복수를 위해 청아가에 입성한 강필주(장혁 분)에 의해 꼭두각시와 같은 삶을 살아갔다. 하지만 강필주의 뜻으로 계획적으로 접근해 결혼한 나모현(박세영 분)에게 진정한 사랑을 느끼며 점차 변화하는 인물을 통해 시청자들의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각종 악행에 불륜까지 저질렀으나 왠지 모르게 모성애를 자극하는 캐릭터로 시청자들의 마음을 얻었다.

"악역이라고 생각하진 않았던 것 같아요. 감독님과 미팅 때도 복합적 인물이고 다양한 모습을 보여줘야 해서 어려울 것이라는 말을 들었어요. 대본 안에 다양한 모습이 녹아 있더라고요. 그 안에서 캐릭터가 워낙 좋으니까 인물을 잘 살리려고 노력했어요. 촬영 초반에는 재벌 3세 한량의 나른하면서도 여유로운 모습을 보여주고 싶었는데 드라마 막바지 다가갈수록 소위 말해 짠내나기도 하고 살아남기 위해 처절하게 몸부림치는 인물이더라고요. 그래서 다양한 모습을 보여줄 수 있지 않았나 싶어요."

장승조는 극중 장혁과 남다른 브로맨스를 보여줬다. 청아가를 두고 서로의 이해관계는 달랐으나 오랜 친구로 지냈던 두 인물은 만날 때마다 팽팽한 긴장감과 함께 묘한 케미스트리를 선사했다. 장승조는 장혁 덕에 편하게 연기할 수 있었다고 감사함을 전했다.

image
배우 장승조/사진=김휘선 기자


"형이 '승조야. 편하게 해'라는 말을 먼저 해주고 그 안에서 편하게 연기하게 도와줬어요. 너무 좋은 선배이자 멋진 형이라서 제가 형한테 힘을 많이 얻었어요. 조언도 많이 해줬고 형이 연기를 대하는 모습을 지켜보면 '저렇게 해야겠구나'라는 생각이 자연스럽게 들어요. 각자 인물을 만들어오는 과정에서 각자 몫은 기본적인 것이고 드라마가 가야 하는 방향에 대해 의견을 나눴죠."

장승조는 '돈꽃'으로 인생작, 인생 캐릭터를 만났다는 평가를 얻었다. 장승조 역시 이번 작품이 특별했다. 종영 2주 전부터 끝을 생각하면 한숨부터 나왔다는 그였다.

"인생작이요? '돈꽃'을 했던 모든 분들이 그렇지 않을까요. 그만큼 저희 배우들에게 가슴에 남는 작품이에요. 저는 아직 이제 막 시작하는 단계라 좋은 인물을 맡아 시청자분들이 좋게 봐주셔서 그런 얘기를 듣는 것 같아요. 저한테는 감사한 작품이에요. 제가 '돈꽃'을 할 수 있어서 행복했고 좋은 일도 많았고 주변 스태프, 배우들이 좋아서 행복했어요. 그래서 끝나기 2주 전부터 기분이 안 좋았어요. 가만히 있다가도 한숨만 나왔어요. 그만큼 애틋했는데 이제 포상휴가도 다녀왔고 내려놔야죠."

-인터뷰②에 이어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임주현|imjh21@mtstarnews.com 페이스북

스타뉴스 연예국 가요방송뉴미디어유닛 소속 임주현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