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창 줌인] 女아이스하키 단일팀에 쏠린 관심.. 링크는 여전히 뜨거웠다

강릉=김동영 기자 / 입력 : 2018.02.12 23:20 / 조회 : 1624
image
단일팀 경기를 지켜보고 있는 북한 응원단. /사진=뉴스1



여자 아이스하키 단일팀이 스웨덴에 패했다. 속절없는 2연패. 아쉬운 경기가 됐다. 하지만 관중들의 열기는 여전히 뜨거웠다.

단일팀은 12일 밤 9시 10분 강릉 관동하키센터에서 열린 '2018 평창 동계올림픽' 아이스하키 여자부 B조 예선 두 번째 스웨덴전에서 0-8로 크게 패했다.

앞서 10일 스위스와 예선 1차전을 치렀던 단일팀은 0-8로 졌다. 공수에서 전혀 힘을 쓰지 못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평가전에서 보였던 경기력이 나오지 않았다.

예선 두 번째 경기에서 스웨덴을 만났다. 단일팀으로서는 역시나 버거운 상대였다. 그리고 실제 결과도 패배였다. 1피리어드에서만 4골을 내줬다. 2피리어드 들어 힘을 내기는 했지만, 흐름을 이어가지 못했고, 3리피어드 다시 골을 내줬다. 두 경기 연속 8실점 이상에 무득점 패배였다.

하지만 경기와는 별개로 관중들의 관심은 뜨거웠다. 이번 아이스하키 단일팀에 쏠린 관심을 또 한 번 확인할 수 있었다.

스위스전과 마찬가지로 이날도 북한 응원단이 대규모로 자리했다. 여러 구역에 나눠 자리한 북한 응원단은 "힘내라"를 연호하며 단일팀을 응원했다.

여기에 6.15공동선언실천 남측위원회에서도 응원단을 꾸렸다. 경기 전부터 응원 연습을 진행했던 응원단은 경기 중 한반도기를 들고 열띤 응원을 펼쳤다. 북한 응원단과도 합을 맞추는 모습이었다.

일반 관중들 역시 마찬가지였다. 크고 작은 한반도기를 들고 단일팀을 뜨겁게 응원했다. 나이 지긋한 어르신부터 어린 아이를 안고 현장에 나온 가족 단위 관중들까지 다양한 관중이 모였다.

전반적으로 스위스전보다 관중도 늘었다. 스위스전 당시 관중은 3601명으로 집계됐다. 이날은 4244명이 현장을 찾았다. 월요일 밤 9시에 열리는 경기였음에도 많은 관중들이 현장에 온 것이다.

결과적으로 단일팀은 2연패를 기록했다. 스코어도 아쉬웠다. 그래도 관동하키센터는 여전히 뜨겁고 또 뜨거웠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