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장은 내가 지킨다"..'화유기' 이승기X오연서, 로맨틱 포옹

김미화 기자 / 입력 : 2018.01.13 09:54 / 조회 : 1169
image
/사진제공=tvN


'화유기' 이승기와 오연서가 영화처럼 로맨틱한 '보디가드 포옹'을 선보인다.

13일 tvN 토일드라마 '화유기'(극본 홍정은 홍미란·연출 박홍균, 제작 스튜디오드래곤 제이에스픽쳐스)측은 손오공(이승기 분)과 진선미(오연서 분)의 촬영장 스틸사진을 공개했다.

앞서 지난 방송분에서는 손오공이 금강고가 작동되면서 삼장(오연서 분)과 사랑에 빠져 시종일관 사랑고백을 하는 모습으로 안방극장을 달궜다. 극중 손오공은 삼장이 요괴와 맞서 위기에 처했을 때마다 달려와 요괴를 물리쳐 삼장을 구해주는 가하면, 나이트가운을 입은 채로 침대에 누운 삼장 옆에 누워 장난치는 모습으로 미묘한 러브라인을 가동했다.

13일 방송분에서는 이승기가 피범벅이 된 오연서를 번쩍 들쳐 안고 걸어가는 모습이 담길 예정이라 관심을 모은다. 극중 머리부터 발끝까지 피로 얼룩져 정신까지 잃은 삼장을 손오공이 품에 안은 채로 덤덤하게 걸어가는 장면. 무덤덤해서 더욱 카리스마가 빛나는 손오공과 그런 손오공 품에 안긴 삼장의 모습이 위기감을 드리우고 있다.

무엇보다 손오공과 삼장이 현실 세계가 아닌, 1930년대 배경의 경성시대 속으로 들어가 있는 모습이 예고돼 눈길을 끌고 있다. 두 사람이 왜 경성시대까지 가게 된 건지, 러브라인이 싹트고 있는 손오공과 삼장에게 또 다시 어떤 위기가 닥쳐올지 궁금증을 높이고 있다.

이날 촬영 장면은 지금까지와는 전혀 다른 시대적인 배경에서의 촬영이어서 두 사람 모두 달라진 패션으로 분장을 하고 나타났던 상태. 이승기는 손오공의 트레이드마크인 호피무늬 퍼 코트가 아닌 단정한 카키 색상 코트로, 오연서 역시 고집해왔던 블랙색상 의상이 아닌 베이지 컬러 코트와 물결 웨이브 머리로 색다르게 스타일링, 시선을 사로잡았다.

이날 촬영에서 이승기는 오연서를 안고 걸어야하는 힘겨운 촬영을 진행하면서도, 힘든 기색 전혀 없이 시종일관 오연서를 배려하는 모습으로 보는 이들을 훈훈하게 했다. 추운 날씨 속에서도 이승기는 카리스마 넘치는 모습을 완벽하게 표현,현장의 열기를 돋웠다.

한편 '화유기'는 고대소설 서유기를 모티브로 퇴폐적 악동요괴 손오공과 고상한 젠틀요괴 우마왕이 어두운 세상에서 빛을 찾아가는 여정을 그린 절대낭만 퇴마극이다. 13일 오후 9시 5회가 방송 된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김미화|letmein@mt.co.kr 트위터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김미화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