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별★한컷]보고 싶은 김주혁..'흥부' 정우의 울먹임

이경호 기자 / 입력 : 2018.01.13 12:00 / 조회 : 1581
image
배우 정우/사진=스타뉴스


'고(故) 김주혁이 보고 싶습니다.' 이 말 밖에 떠오르지 않았습니다.

지난 9일 서울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흥부'(감독 조근현) 제작보고회가 열렸습니다. 영화를 함께 한 정우, 정진영, 정해인, 김원해, 정상훈 그리고 조근현 감독이 참석했습니다.

이날 제작보고회의 최대 관심사는 지난해 세상을 떠난 김주혁과 호흡을 맞춘 배우들과 감독이 고인에 대해 어떤 말을 할지에 이목이 쏠렸습니다. 고 김주혁은 지난해 10월 30일 교통사고 후 끝내 세상을 떠났습니다. 갑작스러운 비보에 팬들 뿐만 아니라 그를 알고 있던 많은 관계자들이 충격을 받았습니다.

고 김주혁은 당시 '흥부' 촬영을 마친 상태였습니다. 제작보고회에 참석한 배우들은 무대에 오를 때부터 어두운 표정이었습니다. 함께 호흡했던 동료이자 선배, 후배였던 고인과 함께하지 못했기 때문이었겠죠. 그래서일까요. 행사가 본격적으로 시작되기 전, 정우가 참석자들을 대표해 고 김주혁에 대한 이야기를 꺼냈습니다.

정우는 '흥부'에서 김주혁과 함께 주연을 맡았고, 누구보다 그와 많은 호흡을 했죠. 정우가 고 김주혁에 대해 말문을 열기까지 쉽지 않아 보였습니다. 좀처럼 말을 이어가지 못했죠.

그는 "글쎄요. 뭐라고 말로써 이렇게 말씀드리기가, 드려야 할지 모르겠는데"라고 했습니다. 애써 눈물을 참으면서 울먹이는 모습이었습니다. 이어 "많이 보고 싶습니다. 주혁이 형"이라며 "많이 보고 싶습니다"는 말로 김주혁을 추모했습니다.

그렇습니다. 김주혁이 살아있었다면, '흥부' 제작보고회에 참석해 함께 했을 테죠. 뿐만 아니라 툴툴 거리는 듯한 특유의 유머러스함도 볼 수 있지 않았을까 싶습니다. 뿐만 아니라 이번 제작보고회에서는 김주혁의 생전 모습이 담긴 제작기 영상도 공개되었습니다. 영상 속 그는 환하게 웃으며 영화를 소개했는데요. 정말 다시 보고 싶었습니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이경호|sky@mtstarnews.com 페이스북

스타뉴스 연예국 영화대중문화유닛 기자 이경호입니다. 빠르고, 재미있고, 즐거운 영화 소식을 전해드리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