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G, 청년지원하고 키우는 '버팀목'

채준 기자 / 입력 : 2017.12.26 10:35 / 조회 : 531
image
KT&G의 상상스타트업캠프 참가자들이 파이팅을 외치고 있다. /사진제공=KT&G


KT&G가 우리시대 청년을 위한 기업으로 부각되고 있다.

KT&G는 다양한 취업 지원 프로그램을 열고 창업캠프를 진행하는 등 청년 지원에 발 벗고 나서고 있어서다.

KT&G의 취업 지원 프로그램 중 가장 큰 호응을 얻고 있는 것은 ‘상상옷장’ 이다. 면접을 앞두고 값비싼 정장을 준비해야 하는 취업준비생들에게 경제적 부담을 덜어주기 위한 프로그램으로, 2015년 9월부터 정장과 셔츠, 구두 등을 구직 청년들에게 무료로 대여해주고 있다.

‘상상옷장’은 KT&G 임직원들의 자발적인 기부금인 ‘상상펀드’를 활용해 마련되며, 지난해 9월 전국 6개 대학에서 시작되어 올해 8월까지 1년간 총 3400여명이 이 프로그램을 이용했다. 취업준비생들로부터 꾸준한 인기에 힘입어 현재는 12개 대학으로 확대되어 운영 중이다.

이외에도 KT&G는 취업준비생들이 진로 선택에 어려움을 겪을 뿐만 아니라 역량강화를 위한 여러 가지 준비에 경제적 부담을 느낀다는 점에 착안해, 실용적이고 비용 부담 없는 프로그램을 개발해 제공하고 있다.

취업을 앞두고 있는 대학생들에게 취업 관련 역량을 진단하고 개별적으로 피드백을 제공하는 ‘상상커리어캠프’를 운영하고 있다. 3박 4일간의 합숙 형태로 진행되는 이 프로그램은 맞춤형 취업 컨설팅이라는 취지에 맞게 개인별 역량 진단과 멘토링을 제공하며, 지난 2014년 8월에 시작된 이후 대학생들로부터 꾸준한 인기를 얻고 있다.

KT&G는 취업뿐만 아니라 청년 창업을 지원하는 ‘상상 스타트업 캠프’도 열어 청년 실업난 해소에 적극적으로 나서고 있다. 지난 12일 청년창업 지원 사업인 ‘상상 스타트업 캠프’의 ‘SHOW CASE’ 행사를 홍대 상상마당에서 진행했다. 이는 지난 10월 ‘입문 캠프’를 마치고 8주간의 교육에 참가한 예비 창업가들의 중간 평가 자리로, 참가자들은 사업 아이디어를 발표하고 피드백을 받는 기회를 가졌다.

10대 1의 경쟁률을 통해 선발된 1기 예비 청년창업가 45명은 14주간의 창업 전문 교육 프로그램에 참여하고 있다. 지난 10월 18일부터 진행된 8주간의 ‘입문트랙’을 완료했으며, 내년 초까지는 6주간의 ‘성장트랙’ 과정에 참여하게 된다. 전 과정은 사회공헌 차원에서 전액 무료로 진행된다.

창업 교육 프로그램은 전・현직 창업가들의 팀별 전담 코칭과 분야별 전문 멘토링, 실전 사회혁신 스타트업 업무 시스템 제공 등으로 구성된다. 우수팀에게는 팀별 최대 3000만원의 초기 사업비용 지원과 함께 해외 벤치마킹 기회, 사무실 입주비 등이 제공된다.

KT&G 관계자는 “회사는 그동안 다양한 프로그램을 통해 청년 지원 사업에 대한 노하우를 쌓아 왔다”며, “이를 통해 앞으로도 창업?취업 준비생들의 경제적 부담을 덜고 청년 일자리 창출에 도움이 될 수 있는 다양한 프로그램들을 적극 시행하고 지원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