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별별TV]'황금빛' 서은수, 신혜선인 척하라는 말에 당황

조연을 인턴기자 / 입력 : 2017.12.09 20:21 / 조회 : 8825
image
/사진=KBS 2TV 주말드라마 '황금빛 내 인생' 방송화면 캡처


'황금빛 내 인생'에서 서은수가 신혜선인 척하라는 부모의 부탁에 당황했다.

9일 오후 방송된 KBS 2TV 주말드라마 '황금빛 내 인생'(극본 소현경, 연출 김형석)에서 최재성(전노민 분)과 노명희(나영희 분)는 서지수(서은수 분)에게 서지안(신혜선 분)인 척해달라고 부탁했다.

서지수는 "최은석으로 인사를 하긴 하는데 지안인 것처럼 인사를 해야 한다고요?"라며 당황했다. 이에 노명희는 이미 사람들이 서지안을 봤다며 최도경(박시후 분) 결혼이 깨질 수도 있으니 서지안처럼 행동해달라고 서지수를 설득했다.

서지수는 "저는 소개될 생각이 없고 누구 소개받고 싶은 생각도 없어요. 아직 최은석으로 살 마음의 준비도 안 돼 있어요"라며 거절했다.

노명희는 노양호(김병기 분)에게 전화를 걸었다. 그리고 서지수에게 바꿔줬다. 노양호는 건강이 좋지 않은 연기를 하며 "할아버지 체면 한 번 살려주면 안 되겠냐?"라고 부탁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