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영애·유지태, '봄날은 간다' 속편으로 재회할까

이경호 기자 / 입력 : 2017.12.07 15:52 / 조회 : 2477
image
/사진=영화 스틸컷, 포스터


배우 이영애와 유지태가 영화 '봄날은 간다' 속편으로 재회할 수 있을까.

7일 오후 이영애, 유지태 측 관계자에 따르면 최근 허진호 감독이 '봄날은 간다'의 속편 제작 의향을 두 배우에게 내비쳤다.

이영애 측 관계자는 "허 감독이 이영애에게 '봄날은 간다' 속편에 대해 이야기 한 것으로 안다"면서 "그러나 시나리오나 구체적인 제작 시기에 대해선 아직 나온게 없다"고 말했다.

이어 "이영애의 출연은 지금 확정이다, 아니다를 말하기는 어렵다. 제작을 한다면 출연 의향은 있다"고 덧붙였다.

유지태 소속사 나무엑터스 관계자는 "감독이 유지태와 사담을 나누던 중 이야기한 것으로 알고 있다"면서 "영화 출연이나 촬영에 대해선 구체화 된게 없다"고 밝혔다.

또 유지태의 출연 의향에 대해선 "아직 이야기할 단계는 아니다"고 말했다.

'봄날은 간다'는 2001년 개봉한 작품으로 이영애, 유지태가 주연을 맡았다. 방송국 피디와 사운드 엔지니어의 감성 드라마로 관객들에게 큰 호응을 얻었다.

속편 제작 이야기가 나온 것은 사실인만큼 개봉까지 이뤄질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이경호|sky@mtstarnews.com 페이스북

스타뉴스 연예국 영화대중문화유닛 기자 이경호입니다. 빠르고, 재미있고, 즐거운 영화 소식을 전해드리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