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해인 "정약용 6대손, 부끄럽지만 영광"

김현록 기자 / 입력 : 2017.11.14 16:30 / 조회 : 733
image
정해인 / 사진=김창현 기자


조선시대 실학자 다산 정약용의 6대손으로 알려진 배우 정해인이 "훌륭하신 조상님이 거론되면 몸 둘 바를 모르겠다"고 털어놨다.

정해인은 13일 오후 서울 동대문 메가박스에서 열린 영화 '역모-반란의 시대'(감독 김홍선) 언론배급시사회에서 이같이 밝혔다.

조선 영조 4년을 배경으로 한 이번 영화에서 포졸로 좌천돼 역적 이인좌와 맞서게 된 조선 최고의 검 김호 역을 맡은 정해인은 정약용의 6대손으로서 비슷한 시기를 다룬 작품에 출연한 소감을 묻는 질문에 "말씀이 나오면 부끄럽다. 저는 잘한 게 없는데 훌륭하신 조상님이 거론되면 몸 둘 바를 모르겠다"고 답했다.

그는 "비슷한 시대는 맞다. 이번 작품을 하면서 역사적인 기록, 역사를 새롭게 다른 시각으로 보는 걸 생각하게 됐다"며 "(역사는) 승자의 기록이라고 하는데 제가 가지고 있는 신념과 이인좌라는 인물이 가지고 있는 신념이 맞딱뜨렸을때 어떻게 다시 평가될 것인가에 물음표를 던지신 것 같다"고 말했다.

정해인은 "그 당시 왕이 어떻게 기록됐는지 어떤 일이 있었는지 다른 시각으로 볼 수 있는 영화가 됐으면 좋겠다"며 마지막으로 "다산 정약용 선생님에 대해 물어봐 주셔서 감사한다. 부끄럽지만 그 말을 들으면 영광이다"라고 웃음지었다.

'역모-반란의 시대'는 1728년 영조 4년 내금위 사정에서 의금부 포졸로 좌천당한 조선 최고의 검 김호가 왕좌를 노리는 역적 이인좌와 어영청 5인방 무사집단과 홀로 맞서 왕을 지키게 된 하룻밤 이야기를 그렸다. 이인좌의 난이 진압되던 당시 이야기에 허구의 상상력을 덧붙인 팩션 액션 사극이다. 오는 23일 개봉을 앞뒀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김현록|roky@mtstarnews.com 트위터

스타뉴스 영화대중문화 유닛 김현록 팀장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