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故김주혁 부검 결과, 음주·약물 영향 없어"

윤성열 기자 / 입력 : 2017.11.14 16:42 / 조회 : 765
image
/사진=스타뉴스


지난달 30일 교통사고로 숨진 배우 고(故) 김주혁이 사고 당시 술을 마시거나 약물을 복용하지 않은 것으로 밝혀졌다.

서울 강남경찰서는 14일 국립과학수사연구원(국과수)으로부터 "최종 사인은 머리 손상"이라는 고 김주혁에 대한 부검 결과를 통보받았다며 이 같이 밝혔다.

고 김주혁은 지난달 30일 오후 4시 30분께 서울 삼성동 영동대로의 한 도로에서 자신이 타고 있던 차량이 전복되는 사고를 당했다. 사고 후 인근 건국대학교 병원으로 이송됐지만 끝내 숨졌다. 정상적인 주행 과정에서 갑작스러운 추돌로 이어진 사고라 원인에 대한 많은 관심이 쏠렸다.

일각에서는 고인의 음주 또는 약물 복용 가능성을 제기했지만 국과수 부검 결과 관련 성분은 발견되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

국과수는 "약독물 검사에서 미량의 항히스타민제가 검출된 이외에 알코올이나 특기할만한 약물과 독물이 검출되지 않았다"며 "심장 검사에서도 심장동맥 손상이나 혈관 이상, 염증 등이 없어 심근경색이나 심장전도계의 이상은 확인할 수 없었다"고 설명했다.

다만 "선행된 2차례의 경미한 사고로 인해서는 큰 손상이 발생할 상황이 아닌 점, 사고후 가슴을 핸들에 기댄 채 양손은 핸들을 감싸 쥐고 굉장히 괴로워하는 표정을 지었다는 피해자의 진술 등을 볼 때 김주혁이 자구력을 소실했을 정황이 있고, 최종 교통사고로 인한 치명적인 머리 손상이 발생하기 전, 사후에 밝히기 어려운 급격한 심장 또는 뇌 기능 실조가 선행되었을 가능성을 완전히 배제할 수 없다"고 덧붙였다.

경찰은 그동안 찾지 못했던 고 김주혁의 차량 블랙박스를 발견해 국과수에 음성 녹음 여부를 검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경찰은 "차량 블랙박스는 지난 2일 차량을 국과수에 감정 의뢰하면서 정밀수색을 통해 차량 조수석 의자 밑에서 발견, 영상은 확인했으나 음성이 나오지 않아 국과수에서 음성 녹음 여부를 감정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어 "현재까지 국과수 블랙박스 검사결과는 음성녹음 기능을 꺼두어 녹음 자체가 되지 않은 것 같고, 저장된 파일이나 블랙박스 본체에 혹시라도 음성녹음이 되어 있는지 정밀 분석 중"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경찰은 이날 도로교통공단과 합동으로 사고 장소에 대한 조사를 통해, 차량의 속도와 타이어 흔적 등에 대한 분석을 실시했다고 밝혔다. 추후 국과수의 차량 검사 결과를 통해 차량 이상 여부 등을 조사할 예정이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윤성열|bogo109@mt.co.kr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연예국 가요방송뉴미디어 유닛에서 방송기자로 활동 중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