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과 함께' 이정재 "우정 출연인데 2편까지 나온다"

전형화 기자 / 입력 : 2017.11.14 11:31 / 조회 : 315
image
이정재/사진=김휘선 기자

배우 이정재가 영화 '신과 함께'에 우정출연인데 2편까지 출연하게 됐다며 너스레를 떨었다.

이정재는 14일 오전 서울 건대 롯데시네마에서 열린 영화 '신과 함께' 제작보고회에서 이 같이 전했다.

'신과 함께'는 주호민 작가의 동명 웹툰을 '국가대표' '미녀는 괴로워' 김용화 감독이 연출한 영화. 저승에 온 망자가 그를 안내하는 저승 삼차사와 함께 49일 동안 7개의 지옥에서 재판을 받으면서 벌어지는 일을 그린다. 이정재는 염라대왕으로 등장한다.

이정재는 "연기를 오래하긴 한 것 같다. 이런 역할도 하게 되는 걸 보니"라며 웃었다. 이어 "김용화 감독이 우정 출연 할 수 있느냐는 연락이 와서 좋다라고 말했다"며 "이틀이면 찍고 몰아서 찍으면 하루도 가능하다고 했다"고 덧붙였다.

이정재는 "그런데 김용화 감독이 이틀 뒤에 전화 와서 스태프들이 이정재가 우정 출연한다고 했다면 더 좋은 역할을 제안하라고 해서 염라대왕을 맡게 됐다"고 말했다. 이어 "우정 출연인데 의상, 분장 테스트만 3일이 걸렸다. 30회차를 찍었고 2편에도 나온다"며 "우리 우정이 이렇게 깊었냐"고 말해 좌중을 폭소케 했다.

이에 김용화 감독은 "우정이 깊다고 생각했다"며 "원래 이정재가 생각이 많아서 우정 출연이라고 꼬드긴 것"이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신과 함께'는 12월20일 개봉한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