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기부전 치료제도 각각, 알고 써야

채준 기자 / 입력 : 2017.11.13 16:37 / 조회 : 707
image
최근 발기부전 치료제의 발전으로 중년 이후 남성들은 새로운 시대를 맞이했다.

일반적으로 발기부전 치료제를 접할 때 약물의 이름이로 기억을 하는 경우가 많지만 약품별로 다른 특징들을 가지고 있다.

현재 우리나라에서 사용되는 약물은 대부분 실데나필 또는 다달나필이란 성분으로 만들어진 제제다. 두 성분은 약품 이름으로 각각 비아그라와 시알리스로 알려진 약물의 성분이다. 현재 이 두 약물은 특허가 만료 되어 여러 상품명으로 시판되고 있습니다. 이 외에 바데나필, 유데나필, 미로데나필, 아바나필 등의 성분으로 만들어진 약물도 사용이 되고 있다.₩

각각의 약물의 차이는 크게 작용 시간의 차이와, 부작용에서 그 차이가 나타난다. 실데나필은 복용 후 약 30~120분 정도면 혈액 내 최고 농도에 도달 하고 이후 4시간 정도 마다 반 씩 줄어들게 된다. 타달나필은 복용 후 2~4시간 후에 최고 농도가 되고 반 정도의 농도로 줄어들기까지는 15~35시간 정도 걸린다. 따라서 실데나필 제제는 성관계 30분에서 60분 전에 복용 하고 4~5 시간 정도면 그 효과 떨어지게 된다. 타달나필 제제는 효과가 시작되는 시간은 비슷하나 최대 36시간 까지 효과가 지속 될 수 있다. 효과가 오래 지속된다고 마냥 좋은 것은 아니다. 실제 사용자들은 타달나필 제제가 좀 더 부드러운 느낌으로 오래 지속 되고, 실데나필 제제는 조금 더 빠르고 강하게 반응한다는 답변이 대부분이다. 또 사람에 따라 30분 내에 성관계가 가능할 정도로 발기가 되지는 않는 경우가 종종 발생한다. 그래서 전문의들은 성관계 시간 1시간 전에는 복용 하는 것을 권유하기도 한다.

먹는 발기 부전 치료제는 의학용어로는 ‘PDE5 억제제’ 라고 불리는데, 섭취 후 소화가 되면 혈관을 타고 온 몸에 퍼지게 된다. 이 약물에 반응을 하는 수용체가 가장 많은 장기가 음경의 혈관이기 때문에, 이 약물을 음경의 혈관만을 확장시켜 발기를 일으킨다. 하지만 약물에 따라 비슷하지만 약간씩 다른 수용체에 반응을 할 수 있다. 이런 이유로 안면 홍조나 심장이 뛰는 느낌을 과도하게 받기도 하고 두통이 생기기도 한다.

image
따라서 각각의 약물 별로 개개인이 느끼는 부작용이 다르게 나타나는 경우가 생깁니다. 이러 때는 약물을 교체해서 본인에게 가장 편안한 약물을 찾는 노력이 필요하다. 타달나나필 제제는 긴 효과 때문에 기존의 가장 작은 용량 보다 절반 용량을 매일 복용하는 용법으로도 사용한다. 성관계 시간을 예측해서 복용해아 하는 불편함이 줄어서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이영훈 일산 연세비뇨기과 원장은 “최근에 새로나온 약물이 인기를 얻고 있다. 아직은 비용이 비싸지만 이전 약물 보다 더 빠르고 부작용도 덜하여 선호도가 점차 높아지고 있다”며 “발기부전 치료제는 특성을 고려하여 사용자 본인에게 편안하고 효과 좋은 약물을 선택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조언했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