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민혁 "하지원과 멜로 호흡..친누나 같이 편했다"(인터뷰)

MBC '병원선' 곽현 役 강민혁 종영 인터뷰

김미화 기자 / 입력 : 2017.11.13 12:33 / 조회 : 1344
image
강민혁 / 사진=김휘선 기자


밴드 씨앤블루 멤버이자 배우 강민혁(26)이 하지원과의 멜로 호흡에 대해 친누나 같이 편했다고 말했다.

강민혁은 13일 오전 서울 중구 명동 FNC WOW에서 최근 종영한 MBC 수목드라마 '병원선' 종영 인터뷰를 가졌다.

강민혁은 하지원과 멜로 호흡을 맞춘 소감을 묻는 질문에 "매번 매순간마다 항상 밝게 대해주시고 한 번도 싫은 내색이나 힘든 내색을 하는 것을 본 적이 없다"라며 "현장에서는 선배님이 밝다보니까, 아무리 힘들고 피곤해도 저도 같이 밝아졌다"라고 입을 열었다.

이어 그는 "시작하기 전에는 대선배님과 같이 연기하는 것이 영광이었는데, 막상 촬영을 시작하니 그런 영광을 느낄 것도 없이 진짜 친누나 같이 대해줘서 편하고 좋았다"라며 "멜로 케미도 점점 좋아졌다. 드라마에서 설정상으로는 30대 건강한 남녀가 만나의사로서 성장하며 사랑도 싹터가는 내용이었다. 자연스럽게 잘 묻어나온 것 같다. 처음부터 많은 분들 걱정하셨을지 모르지만, 자연스럽게 잘 녹아들었다. 케미 부분에 있었으면 좋았던 것 같다"라고 밝혔다.

또 강민혁은 "연기적으로 '이렇게 해도 괜찮나'라고 연기적으로 물어보는 것은 있었지만, 손 잡고 스킨십 하는 것은 조심스럽게 안했다"라며 "실제 나이 차가 나서 누나와 동생으로 볼 수 있지만 극중에서 한 살 차이밖에 안나니까 연기할 때 대담하게 했던 것 같다"라고 전했다.

한편 강민혁은 최근 종영한 '병원선'에서 곽현 역할을 맡아 열연을 펼쳤다. 강민혁은 드라마를 마친 뒤 씨앤블루 일본 투어를 도는 등 바쁜 일정을 보내고 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김미화|letmein@mt.co.kr 트위터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김미화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