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리수, 한서희 트랜스젠더 발언 저격 "행동 안타깝다"

윤상근 기자 / 입력 : 2017.11.13 08:36 / 조회 : 299588
image
하리수 /사진=김휘선 기자


국내 트랜스젠더 1호 연예인 하리수가 한서희의 트랜스젠더 관련 SNS 발언에 대해 솔직한 심경을 전했다.

하리수는 13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한서희의 인스타그램 글을 캡쳐한 사진을 공개하고 "사람은 누구나 본인의 생각을 이야기할 수 있는 자유가 있다! 하지만 본인이 공인이라는 연예인 지망생이라면 본인의 발언이 미칠 말의 무게가 얼마가 큰가를 생각해 봐야 할 것 같다"라고 밝혔다.

하리수는 이와 함께 "그냥 이 사람의 인성도 저지른 행동도 참으로 안타까울 뿐"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한서희는 지난 12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저는 퀴어포비아(동성애 등 성소수자를 혐오하는 사람을 일컫는 단어)가 절대로 아닙니다. 다만 트랜스젠더 분들만은 못 안고 가겠다는 겁니다. 트랜스젠더 분들을 포용 안 하는 게 모든 성소수자 분들을 혐오하는 건가요?"라고 밝혔다.

한서희는 또한 지난 11일에도 "페미니즘에 관한 게시물을 많이 올렸는데 몇몇 트랜스젠더 분들 등이 내게 다이렉트 메시지로 글을 보냈다. 그 글을 간략하게 줄이자면 '트랜스젠더도 여성이니 우리의 인권에 관한 게시물도 써달라'는 내용이었다"며 "하지만 나는 트랜스젠더가 여성이라고 생각하지 않는다. 생물학적으로도 여성이라고 생각하지 않는다"고 밝히며 시선을 모으기도 했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윤상근|sgyoon@mt.co.kr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가요 담당 윤상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