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날선무비] '미옥'과 '채비'..모성이란 양날의 검

[록기자의 사심집합소]

김현록 기자 / 입력 : 2017.11.13 09:00 / 조회 : 794
image
사진='채비''미옥' 포스터


김혜수 주연의 '미옥', 고두심 주연의 '채비'. 믿음직한 두 배우를 앞세운 두 편의 영화가 나란히 관객과 만나고 있습니다. 아름답고도 잔혹한 여인을 앞세운 느와르 '미옥'과 애틋한 드라마 '채비'는 완전히 다른 장르, 전혀 다른 재미의 작품입니다만 공통된 테마를 공유합니다. 바로 '모성'입니다. 하지만 영화 속 모성을 접하는 느낌은 사뭇 다릅니다.

'채비'는 홀로 지적장애인 아들을 키우며 살아가는 억척스런 어머니의 이야기입니다. 죽음이 다가왔다는 판정을 받은 어머니는 홀로 남을 아들을 위해 차근차근 이별을 준비합니다. 그 애틋하고도 가슴 아픈 모성은 처음부터 끝까지 '채비'를 관통하는 핵심입니다. 어쩌면 여러 가지로 변주되며 접해 온 뻔한 이야기죠. 이런 영화는 극장에 갈 때부터 울 준비를 해야 합니다. '채비'는 그 기대를 저버리지 않습니다. 몇몇 대목만으로도 목이 메어오는 애틋한 엄마 이야기를 담백하게 담아냅니다. 의도를 숨기지 않는 착한영화 속의 순박한 어머니는 마음을 움직이는 위력이 있습니다. '국민엄마' 고두심의 열연이 더해지니 힘이 더 셉니다. 뻔하지만, 그만큼 수없이 검증된 테마로서 '채비' 속의 모정은 여전히 강력합니다.

반면 '미옥'은 전혀 다른 순간에 모성이란 카드를 꺼내듭니다. 영화는 피비린내 나는 조직 생활을 그만두려는 한 여자의 이야기입니다. 그녀만을 바라보며 조직의 개로 살아가던 행동대장은 그런 그녀를 이해하지 못하죠. 그 때문에 그녀는 원치 않던 갈등과 위기에 직면하고, 뒤늦게 그녀가 진정 지키려 했던 게 무엇인지 드러납니다. 그 답이 바로 모성입니다. 그러나 김혜수가 선보인 강렬한 여성 캐릭터도, 여성 느와르에 대한 반가움마저도 모성에 갇혀 힘과 매력이 사그라지는 느낌입니다. 김혜수의 모성은 신선하지만 여성 느와르를 내세운 '미옥'의 모성은 그렇지가 않다 할까요. 누아르 속의 이런 여성 캐릭터마저도 결국엔 '모성'으로 귀결되다니요.

함께 개봉한 두 영화는 전혀 다른 느낌으로 다가오는 '모성'이란 양날의 검을 단적으로 드러냅니다. 여성영화, 여성을 주인공으로 삼은 영화에 대한 갈증과 아쉬움이 공존하는 이때 그 대조는 더욱 의미심장하게 다가옵니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김현록|roky@mtstarnews.com 트위터

스타뉴스 영화대중문화 유닛 김현록 팀장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