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셸 위·제시카 코다, 9등신 미녀골퍼들 각선미 과시

길혜성 기자 / 입력 : 2017.11.07 16:44 / 조회 : 203135
image
/ 사진출처=제시카 코다 인스타그램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의 대표 장신 미녀 골퍼들인 제시카 코다(24)와 미셸 위(28·이상 미국)이 각선미를 동시에 뽐냈다.

180cm의 제시카 코다는 7일(이하 한국시간)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183cm의 미셸 위와 함께 있는 사진들을 올렸다.

사진들 속 제시카 코다는 미셸 위와 환하게 미소 지으며 하의를 잡고 빼어난 각선미를 과시, 시선을 집중시키고 있다.

제시카 코다는 이번 게시물을 통해 미셸 위와 오는 8일부터 11일까지 나흘 간 중국 하이난섬 지안레이크 블루베이 골프코스(파72·6680야드)에서 열릴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블루베이 LPGA(총 상금 210만 달러)에 출전함도 알렸다.

한편 LPGA 측은 올 여름부터 선수들의 신체 노출을 줄이는 방향으로 복장 규제를 강화했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길혜성|comet@mtstarnews.com

안녕하세요, 스타뉴스 연예국 스포츠유닛 유닛장 길혜성 차장대우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