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더!' 감독 "韓 방문은 처음, 영화 소개 기뻐"

부산=이경호 기자 / 입력 : 2017.10.13 16:41 / 조회 : 192
image
/사진제공=롯데엔터테인먼트


영화 '마더!'의 대런 아로노프스키 감독이 한국을 방문을 소감을 털어놨다.

대런 아로노프스키 감독은 13일 오후 부산광역시 해운대구 영화의전당 두레라움홀에서 열린 '마더!' 기자회견에서 "한국에 처음 방문하게 됐다. 앞서 왔었더라면 더 좋았을 텐데"라고 말했다.

대런 아로노프스키 감독은 '마더!'에 대해 "제가 열정을 가지고 있는 영화다. 아주 특이한 종류 영화다. 진정한 스릴러이기도 하다. 청룡열차 타듯 절대 기억에서 잊을 수 없다"고 밝혔다.

이어 "제니퍼 로렌스, 하비에르 바르뎀, 에드 해리스, 미셸 파이퍼 등 배우들은 그들 최고 연기 중 하나가 아닐까 싶다"고 덧붙였다.

그는 "할리우드에서 나오는 영화 중 특별하기 때문에 여기서(BIFF) 소개하게 돼 영광이다"면서 자신이 연출한 영화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마더!'는 지난 12일 개막한 제22회 부산국제영화제(Busan International Film Festival) 갈라 프레젠테이션 부문에 공식 초청됐다.

한편 '마더!'는 한 부부의 집에 초대받지 않은 손님들의 계속되는 방문과 집안에서 벌어지는 이상한 일들로 부부의 평화가 깨지게 되는 이야기다. 제니퍼 로렌스, 하비에르 바르뎀 등이 주연을 맡았으며 오는 19일 개봉한다. 청소년관람불가.

  • 페이스북
  • 트위터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이경호|sky@mtstarnews.com 페이스북

스타뉴스 연예국 영화대중문화유닛 기자 이경호입니다. 빠르고, 재미있고, 즐거운 영화 소식을 전해드리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