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준PO4] NC 김경문 감독 "이종욱·노진혁·김태군, 선발 출전"

PS특별취재팀 김동영 기자(창원) / 입력 : 2017.10.13 16:18 / 조회 : 1162
image
왼쪽부터 이종욱, 노진혁.


NC 다이노스가 롯데 자이언츠와 준플레이오프 4차전을 치른다. 전날 열렸어야 하는 경기지만, 비로 인해 하루 밀렸다. 이기면 시리즈는 끝난다. 경기를 앞두고 김경문 감독이 이종욱과 노진혁에 대한 선발 출전 계획을 전했다.

NC는 13일 오후 창원 마산구장에서 롯데와 '2017 타이어뱅크 KBO 포스트시즌' 준플레이오프 4차전을 치른다.

현재 시리즈 전적 2승 1패로 앞서고 있다. 이기면 플레이오프 진출이다. 이틀의 휴식도 취할 수 있다. 지면 부산으로 가서 5차전을 해야 하는 상황. 홈에서 끝내는 것이 최선이다.

경기를 앞두고 김경문 감독은 경기를 앞두고 취재진을 만나 "이종욱이 선발 중견수로 그대로 나간다. 노진혁도 선발 3루수로 출전한다. 포수는 김태군이다"고 말했다.

이종욱은 지난 11일 열린 3차전에 선발 출전해 3타수 무안타를 기록했다. 다소간 아쉬움이 있었던 셈. 그래도 이날 또 한 번 선발로 출전한다.

노진혁은 3차전의 깜짝 활약이 반영된 것으로 보인다. 당시 노진혁은 3회초 수비에서 박석민 대신 들어갔고, 홈런 두 방을 치는 등 4안타 3타점의 맹타를 휘둘렀다. 이에 이날 4차전에서도 선발 3루수로 나간다. 주전 3루수 박석민을 밀어낸 셈이다.

포수는 김태군이다. 11일 3차전을 마친 후 경찰청 자격시험을 위해 서울에 다녀왔던 김태군은 12일 경기가 열렸다면 벤치에서 시작하기로 되어 있었다. 경기가 취소되면서 하루가 밀렸고, 이날 정상적으로 선발 출장한다.

한편 NC는 경기를 앞두고 장현식과 제프 맨쉽을 출장 선수 명단에서 제외했다.

■ PS특별취재팀 : 김우종 기자, 김동영 기자, 한동훈 기자, 심혜진 기자, 박수진 기자

  • 페이스북
  • 트위터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