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준PO4] "제발, 제발…" 손아섭의 간절함.. 5차전 끌고 갔다

PS특별취재팀 박수진 기자(창원) / 입력 : 2017.10.13 21:17 / 조회 : 2544
image
손아섭(가운데)


"제발, 제발…"

롯데 자이언츠 손아섭의 간절함이 결국 힘을 발휘했다. 연타석 홈런으로 이어지며 롯데를 5차전으로 끌고 갔다.

롯데는 13일 창원 마산구장에서 열린 NC 다이노스와의 '2017 KBO 포스트시즌' 준플레이오프 4차전에서 7-1로 승리했다. 손아섭이 연타석 홈런으로 4타점을 올리며 경기를 잡아냈다. 시리즈 전적 2승 2패가 된 두 팀은 15일 부산으로 이동해 시리즈 승자를 가린다.

3차전에서 자신의 포스트시즌 첫 홈런을 만들어낸 손아섭이 4차전에서도 또 홈런을 때려냈다. 3차전 홈런이 패배에 빛을 잃었다면 4차전에서는 그 홈런이 경기를 잡아내는데 결정적인 영향을 미쳤다. 연타석 홈런 모두 승부에 결정적이었다.

3차전, 4-12로 크게 뒤진 8회말 1사 1루 상황에서 타석에 들어선 손아섭은 임정호의 6구(132km 포크볼)를 그대로 받아쳐 가장 먼 가운데 담장을 넘겼다. 자신의 포스트시즌 첫 홈런이었다. 점수 차이는 8점에서 6점으로 좁혀졌지만 승부에는 영향을 주지 못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손아섭은 팀 분위기를 깨우려 덕아웃과 팬을 보며 포효했다.

4차전을 앞두고서도 "홈런보다 이기는 것이 우선"이라며 각오를 밝힌 손아섭은 결국 승리에 결정적인 역할을 했다. 0-0으로 맞선 4회초 선두 타자로 타석에 들어선 손아섭은 NC 선발 최금강의 3구(134km 투심)를 그대로 통타해 좌중간 담장을 넘기는 홈런을 만들어냈다. 비거리는 115m. 선제 홈런이자 2경기 연속 홈런을 만들어냈다.

손아섭의 맹타는 여기서 끝이 아니었다. 2-1로 간신히 앞서있던 5회초 2사 1,2루에서 원종현의 2구(131km 슬라이더)를 그대로 받아쳐 좌중간을 넘기는 3점 홈런을 만들어냈다. 롯데는 손아섭의 이 연타석 홈런으로 승기를 잡았다.

손아섭의 간절함이 통했던 걸까. 손아섭의 홈런 이후 이번 시리즈에서 홈런을 때리지 못한 이대호, 전준우까지 아치를 그렸다. 이대호는 6회초 솔로 홈런을 만들어냈고, 전준우는 7회초 막혔던 혈을 뚫어냈다.

■ PS특별취재팀 : 김우종 기자, 김동영 기자, 한동훈 기자, 심혜진 기자, 박수진 기자

  • 페이스북
  • 트위터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