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준PO4] '4일 휴식' 린드블럼 카드, 조원우의 승부수 통했다

PS특별취재팀 박수진 기자(창원) / 입력 : 2017.10.13 21:17 / 조회 : 2465
image
린드블럼.


벼랑 끝에 몰린 롯데 자이언츠 조원우 감독의 승부수가 통했다. 1차전에서 호투한 전력이 있는 조시 린드블럼 카드로 4차전을 품었다.

롯데는 13일 창원 마산구장에서 열린 NC 다이노스와의 '2017 KBO 포스트시즌' 준플레이오프 4차전에서 7-1로 승리했다. 손아섭이 연타석 홈런으로 4타점을 올리며 경기를 잡아냈다. 시리즈 전적 2승 2패가 된 두 팀은 15일 부산으로 이동해 시리즈 승자를 가린다.

당초 4차전은 12일에 열릴 예정이었다. 하지만 종일 내린 비로 인해 13일로 밀렸다. 롯데는 우천 취소가 되자 선발 투수를 박세웅에서 린드블럼으로 변경했다. 조원우 감독은 이번 시리즈 처음으로 등판하는 박세웅보다 1차전에서 6이닝 2실점의 호투를 보여준 린드블럼을 믿었다. 4일 휴식 후 등판의 '승부수'였다.

조원우 감독의 이 승부는 결과적으로 시리즈를 5차전으로 끌고 가는데 결정적인 영향을 미쳤다. 린드블럼은 8이닝 4피안타 11탈삼진 1실점으로 완벽히 보답했다. 든든한 선발에 힘입어 롯데 타선은 4개의 홈런을 쏘아올리며 린드블럼을 도와줬다.

4회말 1사 1,2루 상황에서 권희동에게 중전 적시타를 맞았지만 린드블럼은 5회부터 힘을 발휘했다. 5회초에만 4점을 뽑아준 타선에 더 힘을 냈다. 5회말 처음으로 삼자범퇴를 잡아낸 린드블럼은 6회에는 세 타자 연속을 잡아낸 데 이어 7회까지 3이닝 연속 삼자 범퇴를 만들어내며 안정적인 모습을 과시했다.

92구를 던졌음에도 린드블럼은 8회말에도 마운드에 올라왔다. 1사 이후 김준완에게 좌익선상 2루타를 맞았지만 뛰어난 위기 관리 능력을 보여줬다. 박민우에게 1루 땅볼을 이끌어내며 잡아냈다. 그 사이 김준완은 3루까지 갔지만 나성범을 우익수 뜬공으로 아웃시켰다.

조원우 감독의 승부수뿐 아니라 린드블럼의 헌신도 빛났다. 112구를 던진 린드블럼은 8이닝이나 막아주며 불펜 투수들의 소모를 최소화했다. 박진형과 교체되기 전까지 길게 던져주며 팀 승리에 힘을 보탰다.

■ PS특별취재팀 : 김우종 기자, 김동영 기자, 한동훈 기자, 심혜진 기자, 박수진 기자

  • 페이스북
  • 트위터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