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문의 일승' 윤균상·정혜성 주인공 확정

판선영 기자 / 입력 : 2017.10.13 10:20 / 조회 : 459
image
/사진=뽀빠이엔터테인먼트,FNC엔터테인먼트


배우 윤균상과 정혜성이 SBS 새 월화드라마 '의문의 일승'(극본 이현주·연출 신경수, 제작 래몽래인)의 주연배우로 확정됐다.

13일 SBS에 따르면 윤균상과 정혜성이 '의문의 일승'에 합류, 호흡을 맞출 예정이다.

'의문의 일승'은 가짜 형사가 사회에 숨은 괴물들에게 통쾌하게 복수하고 자신의 진짜 삶을 되찾는 이야기를 그린 드라마. '뿌리깊은 나무', '육룡이 나르샤' 등의 신경수 감독과 '학교 2013', '오만과 편견' 등을 쓴 이현주 작가가 손을 잡는다.

신경수 감독은 "미스터리한 의문의 오일승 형사는 복잡한 사연으로 인해 실제 나이는 28살이나 마음은 그보다 열 살이나 어린 순수한 소년"이라고 설명하고 "오일승을 상상하면서 소년의 눈망울을 가진 윤균상을 떠올리지 않을 수 없었다"고 말했다.

이어 "윤균상이 연기할, 극도의 순수함과 영리함을 동시에 가진, 어디서도 본 적이 없는 매력적인 형사 오일승이 시청자의 사랑을 독차지 할 것으로 보인다"고 강조했다.

또한 신 감독은 "정혜성이 연기할 진진영은 아주 진중하고 속 깊은 여경찰"이라며 "아버지 죽음의 비밀을 밝히기 위해 경찰이 됐지만, 진짜 형사가 되기 위해 필사적으로 노력하는 오일승 형사를 도우면서 본인도 경찰의 자부심과 소중함을 깨닫게 되는 인물"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발랄한 캐릭터에서 진지한 캐릭터로 대변신하는 정혜성의 신선한 도전을 기대해달라"고 전했다.

윤균상은 '의문의 일승'에서 광역수사대 형사 오일승을 연기한다. 오일승은 뛰어난 수사 실력과 촉을 자랑하지만, 어떻게 경찰이 됐나 싶을 정도로 단순하면서도 순수한 인물. 경찰이지만 경찰 같지 않은 남다른 행동을 하며, 지구대도 거치지 않고 광역수사대로 날아온 특이한 이력의 소유자다.

정혜성은 극중 광역수사대 홍일점 경위 진진영 역할을 맡는다. 진진영은 팀워크가 생명인 형사팀에서 마이웨이를 달리는 인물. 야무진 실적 관리로 상위권을 놓친 적 없는 능력자이지만, 타의 추종을 불허하는 승부욕으로 인해 그녀의 파트너 자리는 늘 공석이다. 그러던 어느 날 의문의 형사 오일승(윤균상 분)이 나타나 그녀의 호기심을 자극한다.

한편 '의문의 일승'은 11월 말 첫 방송된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