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시어부' 이경규, 조기퇴근 선언 "멀미 와 못 있겠다"

윤성열 기자 / 입력 : 2017.10.12 15:55 / 조회 : 339
image
/사진제공=채널A


개그맨 이경규가 '도시어부' 촬영 중 조기퇴근을 선언한다.

12일 채널A에 따르면 이경규는 이날 방송되는 채널A 낚시 여행 버라이어티 '나만 믿고 따라와, 도시어부'(이하 '도시어부')에서 조기퇴근 선언을 한다.

최근 녹화에서 배우 이태곤의 황금 어장인 거제도에서 부시리 낚시에 도전한 이경규는 거센 바람과 너울 치는 바다에서 부시리를 잡기 위해 고군분투했다.

낚싯배가 휘청거릴 정도의 거센 바람과 빨라진 물 흐름으로 입질마저 줄어드는 최악의 상황을 맞은 이경규는 "들어오라는 고기는 안 오고 멀미가 왔다"며 체력방전을 호소했다.

급기야 아이스박스를 챙겨 들며 "나 여기 더 이상 못 있겠다. 먼저 갈 테니까 다음에 보자"며 조기 퇴근 선언을 해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이어 이태곤을 향해 "태곤아 고생해. 드라마 빨리 하고 나타나지마. 나는 고기가 안 잡히니 재미가 없어서 못 있겠다"고 말해 이태곤을 당황시켰다는 후문이다. 12일 오후 11시 방송.
  • 페이스북
  • 트위터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윤성열|bogo109@mt.co.kr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연예국 가요방송뉴미디어 유닛에서 방송기자로 활동 중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