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백부부'PD "최강동안 장나라, 38살보다 20살이 더 어울려"

김미화 기자 / 입력 : 2017.10.12 11:45 / 조회 : 5823
image
배우 장나라 / 사진=임성균 기자


'고백부부' 하병훈 PD가 "장나라씨는 38살 연기보다 20살 연기가 더 잘 어울린다"라고 말했다.

12일 오전 서울 강남구 청담동 임피리얼팰리스 호텔에서 KBS 2TV 새 금토드라마 '고백부부'(극본 권혜주·연출 하병훈, 제작 고백부부 문전사 콘텐츠 지음 KBSN)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하병훈 PD는 캐스팅 배경을 설명하고 "마진주 역할은 38살도 연기하고 20살 연기도 해야 되서 고민이 많았다. 아무래도 20대 캠퍼스 이야기가 많아야 하니 20대 여배우로 해야하나 고민했다"라고 입을 열었다.

이어 하병훈 PD는 "하지만 그러면 30대 주부의 생활연기가 안될것 같아서 고민하는데, 저희 누나가 장나라씨 어떠냐고 해서, 좋다고 생각했다. 이후 무조건 장나라씨를 잡으려고 해서 캐스팅 했다"라고 설명했다.

또 하PD는 "촬영하며 장나라가 아니었으면 이 역할을 누가할까 의문이 들었다. 장나라는 외모적인 갭이 하나도 없다"라며 "38살보다 20살 연기가 더 자연스러웠다. 38살 연기하며 노 메이크업에 더 나이든 분장 하는 것을 보고 진짜 장나라가 해서 다행이라고 생각했다"라고 전했다.

'고백부부'는 서로를 잡아먹지 못해 안달인 38살 동갑내기 앙숙 부부의 과거 청산, 인생 체인지 프로젝트를 그린 작품. 장나라와 손호준이 20살로 돌아간 38살 앙숙부부를 연기한다. 오는 13일 오후 11시 첫방송 된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김미화|letmein@mt.co.kr 트위터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김미화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