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주엽 감독-김영환의 '케미 폭발'.."돌아와" vs "그냥 남겠다"

TheK호텔=심혜진 기자 / 입력 : 2017.10.11 12:34 / 조회 : 8550
image
김영환.



부산 KT 소닉붐의 김영환이 지난 시즌 창원 LG 세이커스와 맞붙을 때 유독 강한 모습을 보여준 이유에 대해 해명했다. 더불어 현주엽 LG 감독의 러브콜을 재치있게 받아쳤다.

KBL은 11일 오전 11시 양재동 소재 더 케이 호텔 크리스탈 볼룸에서 '2017-2018시즌 프로농구 개막 미디어데이'를 개최했다.

이날 현장에는 10개 구단 감독을 비롯해 각 팀을 대표하는 선수들이 참석했다.

이 중 감독 또는 선수가 타 팀 감독, 선수에게 질문을 건네는 코너에서 김영환과 현주엽 감독의 케미가 발휘됐다.

마이크를 잡은 현주엽 감독은 김영환에게 질문과 더불어 러브콜을 보냈다. 현 감독은 "지난 시즌 LG에서 KT로 트레이드된 이후 유독 LG와 경기할 때 독한 마음으로 뛰는 게 보이던데…, 다시 돌아올 생각은 없는가"라고 질문을 던졌다.

질문을 들은 김영환은 잠시 머뭇거리더니 "내가 KT로 트레이드 되오면서 드래프트 지명권까지 가져왔다. 지명권을 받은 만큼, LG를 플레이오프에서 탈락시켜야 팀에 도움이 될 것이라 생각했다. 그래서 더 열심히 뛰었다"고 해명했다. 이어 "LG는 훈련량이 많다는 얘기를 들었다. 내 무릎 상태가 좋지 않아서 그냥 KT에 남겠다"고 재치있게 받아쳤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