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잠사' 배수지, 기자 활동하던 과거 모습 공개

이경호 기자 / 입력 : 2017.10.10 07:31 / 조회 : 1304
image
/사진=iHQ 및 예고 화면 캡쳐


SBS 수목드라마 '당신이 잠든 사이에'(극본 박혜련, 연출 오충환, 제작 iHQ)의 배수지가 과거 기자로 활약하는 모습이 공개됐다.

10일 오전 '당신이 잠든 사이에' 측은 9회, 10회 방송일을 하루 앞두고 극중 SBC 기자로 활동하던 시절 남홍주(배수지 분)의 사진을 공개했다.

'당신이 잠든 사이에'는 누군가에게 닥칠 불행한 사건 사고를 꿈으로 미리 볼 수 있는 여자 홍주와 그 꿈이 현실이 되는 것을 막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검사 정재찬(이종석 분)의 이야기다.

지난 주 방송에서는 홍주삼겹살에서 엄마 윤문선(황영희 분)을 돕던 잠정백수 홍주의 직업이 기자라는 사실이 공개됐다. 홍주는 재찬의 휴대전화번호를 몰라 계속해서 길이 엇갈린 것에 대해 불편을 느꼈고 명함을 내밀며 휴직중임을 밝혔다. 명함에는 SBC 보도국 기자 남홍주라고 적혀있었고 이를 통해 홍주의 직업이 알려지며 반전을 선사했다.

방송 이후 9-10회 예고를 통해 기자 홍주에 대한 몇 가지 정보가 공개됐다. 한강지검 형사3부 부장검사 박대영(이기영 분)을 통해 홍주가 잘 나가는 사회부 기자로 엄청 독종이었다는 사실이 알려졌고, 홍주가 자신이 기자로 죽는 꿈을 꿨으며 기자로서의 복직을 원하고 있지만 쉽게 결정하지 못하고 있음이 밝혀지며 앞으로의 이야기 전개에 더욱 궁금증이 높아지고 있다.

이러한 가운데, 기자로서 활약하던 홍주의 과거 모습이 공개돼 눈길을 사로잡는다. 홍주는 긴 머리카락을 단정하게 묶고 얼굴에 자신감이 가득한 표정으로 리포팅을 하고 있다. 그러나 현재 홍주삼겹살 앞치마를 메고 있는 홍주의 모습에서는 망설임이 느껴지고 있는 것. 회사를 바로 앞에 둔 채 횡단보도 앞으로 머뭇거리는 홍주의 모습과 함께 자신감 없는 표정은 대조를 이루고 있기에 홍주의 복직 여부에 관심이 쏠리다.

'당신이 잠든 사이에' 측은 "지난 주 홍주의 직업이 밝혀진 것에 이어, 이번 주 방송에서는 휴직을 할 수밖에 없었던 홍주의 안타까운 사연이 공개될 예정"이라며 "전혀 다른 삶을 살아가고 있는 홍주가 어떤 선택을 내리게 될지 오는 11일(수) 방송될 9-10회를 직접 확인해 주시길 바란다"고 전했다.

한편 '당신이 잠든 사이에'는 오는 11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이경호|sky@mtstarnews.com 페이스북

재미있고, 풍성한 방송가 소식을 전해드리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