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완식의 톡식] 언젠가 걸그룹 센터에 설 이해인을 응원하며

문완식 기자 / 입력 : 2017.09.30 15:55 / 조회 : 2775
image
이해인 /사진=이해인 인스타그램


이해인이 또 한 번 고배를 마셨다. '프로듀스 101 시즌1'에 이어 두 번째다.

이해인은 지난 29일 방송된 엠넷 '아이돌학교' 최종회에서 데뷔조 9인에 들지 못하며 걸그룹 데뷔 기회를 놓치게 됐다. 지난해 '프로듀스 101 시즌1'에 이어 연거푸 탈락의 쓴맛을 보게 된 것.

이해인은 지난 7월 '아이돌학교' 초반만 해도 걸그룹 데뷔가 유력해 보였다. 이미 '프로듀스 101'을 통해 인지도를 쌓았고, 그에 못잖게 외모, 실력 등 '아이돌학교'가 요구하는 조건을 이미 갖추고 있었기 때문이다.

하지만 결과는 탈락. 이해인의 데뷔를 의심치 않았던 팬들이나 시청자들로서는 충격이 클 수 밖에 없었다. 이해인의 팬들은 온라인 팬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아이돌학교'의 결과에 대해 의문을 제기하며 불만을 나타내고 있다.

당사자인 이해인은 차분하다.

이해인은 '아이돌학교' 최종회 방송 직후 자신의 SNS에 "기다려줘서 고맙고 또 한 번 기다리게 해서 죄송하다"고 했다. "배운 게 많았고 느낀 것도 많은 시간들이었다"고도 했다. 이해인은 "진심으로 후회 없이 최선을 다해 간절히 임했으니 다시 재충전해서 열심히 달려보겠다"며 "입학 전에 썼던 편지처럼 행복한 꿈이었다"고 했다.

이해인은 글 마지막에 현장에 와서 응원해준 친구들의 이름을 일일이 언급하며 "너희 있으니 두렵지 않단다"고 했다. 아쉬움이 커 보이지만 결과를 담담히 받아들이고 다시 또 준비하겠다는 각오가 엿보인다.

이해인은 이번 '아이돌학교'를 통해 비록 걸그룹 데뷔는 못하게 됐지만 '이해인'이라는 이름 석 자를 또 다시 알리게 됐다. '아이돌학교'에서 '프로듀스 101 시즌1' 보다 나아진 모습을 보여줬기에 앞으로 모습에 대한 기대감을 더 높이게 했다.

이해인은 이번 탈락으로 또 한번 담금질의 시간을 갖게 됐다. 담담하게 보이고 싶겠지만 당장은 쓰라린 시간들의 연속일 것이다. 하지만 좌절할 필요는 없다. 그 스스로 밝혔듯 두려워하지 않으면 된다. 간절히 원하면 언젠간 '걸그룹 센터'의 꿈이 현실로 이뤄질 거니까.

  • 페이스북
  • 트위터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문완식|munwansik@mt.co.kr 페이스북

스타뉴스 연예국 가요방송뉴미디어유닛 유닛장 문완식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