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용만·정형돈·노홍철..다시 비상하는 MC 3인방②

[스타뉴스 가요방송뉴미디어유닛 추석특집 ⑦FNC엔터테인먼트]

윤성열 기자 / 입력 : 2017.10.04 09:00 / 조회 : 2751
image
김용만(왼쪽부터), 정형돈, 노홍철 /사진=스타뉴스


스타뉴스가 추석 연휴를 맞아 대한민국 대표 연예 기획사를 다룬 시리즈를 연재합니다. 한류의 일등 공신, 대한민국 국가대표 연예 기획사들을 스타뉴스 가요방송뉴미디어유닛 기자들이 들여다봤습니다.

비 온 뒤에 땅이 굳어진다고 했던가. 흔들리던 예능계 톱 MC들이 그간의 역경을 딛고 다시 비상하고 있다.

불법 도박으로 물의를 빚었던 김용만(50), 음주 운전으로 질타를 받은 노홍철(38), 건강 이상으로 활동을 중단했던 정형돈(39) 등 저마다의 이유로 잠시 연예계를 떠나 있던 이들이 복귀해 왕성히 활동하고 있다.

세 사람 모두 FNC엔터테인먼트와 전속 계약을 맺은 이후 재도약의 발판을 다진 점도 공통점이다.

◆김용만, 묵묵히 제 몫..지상파도 입성

김용만은 지난 2013년 불법 사설 스포츠 도박 사건에 연루돼 2년6개월여의 자숙의 시간을 보냈다. 2015년 케이블 채널 OtvN '쓸모있는 남자들'을 통해 방송에 복귀했지만, 시청자들에게 큰 인상을 남겨주지 못했다. 그러나 묵묵히 자신의 영역에서 제 몫을 다하는 모습으로 등 돌린 시청자들을 다시 불러모았다.

본격적인 활동은 지난해부터 시작됐다. 그해 4월 tvN '렛미홈', MBN '사랑해' 등 케이블 채널과 종합편성채널 예능 프로그램에서 호흡을 가다듬은 그는 지난 11월부터 JTBC '패키지로 세계 일주-뭉쳐야 뜬다'(이하 '뭉쳐야 뜬다')에서 정형돈, 김성주, 안정환과 '케미'를 뽐내며 시청자들에게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 올해는 KBS 2TV '해피투게더'에 조동아리 멤버들(박수홍, 김수용, 지석진, 유재석)과 함께 고정 출연하며 지상파 복귀에도 시동을 걸었다. 최근엔 TV조선 '사랑은 아무나 하나'에 MC로 합류해 각국의 한국 부부들을 만나고 있다.

◆정형돈, 복귀 후 탄탄대로..'주간아'·'뭉뜬'·'밤도깨비'까지

지난 2015년 11월 불안장애 치료로 방송 활동을 잠정 중단했던 정형돈도 복귀 이후 탄탄대로를 겪고 있다. 대표 프로그램 격이었던 MBC '무한도전', JTBC '냉장고를 부탁해'에서 잇달아 하차했지만, 활동 재개 후 도전한 새 예능 프로그램에서 탁월한 성과를 내고 있다.

김용만과 함께 출연 중인 '뭉쳐야 뜬다'를 비롯해 이수근, 박성광과 함께하는 JTBC '밤도깨비', 서장훈과 호흡을 맞추고 있는 TV조선 '영웅 삼국지' 등 다수의 예능 프로그램에 출연해 녹슬지 않은 예능감을 뽐내고 있다. 잠시 MC 자리를 내려놓았던 MBC에브리원 '주간 아이돌'에도 복귀해 건재함을 증명하고 있다. KBS 2TV '건반 위의 하이에나', tvN '김무명을 찾아라' 등 추석 파일럿 예능 프로그램에도 나선다.

◆노홍철, 다시 날아 오를까..시청자들과 소통

노홍철의 활약도 어느 때보다 인상적이다. 지난 2014년 11월 음주 운전으로 물의를 빚고 자숙 기간을 가진 그는 이듬해 9월 MBC 추석 특집 프로그램 '히치 하이킹'으로 컴백을 알렸지만, 복귀가 너무 이르다는 지적을 받았다. 이후에도 tvN '내방의 품격', tvNgo '노홍철의 길바닥쇼', KBS 2TV '어서옵SHOW' 등 꾸준히 예능 프로그램에 출연했으나 시청자들의 반응은 싸늘했다.

올해 분위기는 조금 다르다. 음악적 소통과 힐링을 불러일으키며 호평을 얻었던 JTBC '비긴 어게인'에서 그는 뮤지션들 사이에서 조율자이자 매니저로서 제 몫을 다해 호평을 받았다. 때로는 관객의 역할로 시청자들의 마음을 대변했다는 평을 들었다. 올 8월부터 시작한 MBC '하하랜드'에선 동물들에 대한 남다른 애정을 갖고 시청자들과 소통했다. MBC FM4U '굿모닝FM 노홍철입니다'에선 라디오 DJ로서 특유의 순발력 넘치는 진행을 보여주고 있으며, JTBC '믹스나인', JTBC '내 이름을 불러줘-한名(명)회' 등 추후 편성될 예능 프로그램에서도 MC로서 활약이 기대되고 있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윤성열|bogo109@mt.co.kr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연예국 가요방송뉴미디어 유닛에서 방송기자로 활동 중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