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현상, 오늘(14일) '애티튜드' 발표..소속사 이적 첫 앨범

김지현 기자 / 입력 : 2017.09.14 14:12 / 조회 : 575
image
윤현상. /사진=로엔엔터테인먼트



싱어송라이터 윤현상이 소속사 이적 후 1년 7개월 만에 돌아왔다.

윤현상은 14일 오후 6시 각 온라인 음원사이트에 두 번째 미니음반 '애티튜드'(Attitude)를 발표하고 본격적인 컴백 활동에 들어선다.

앞서 윤현상은 지난 6월 인디 레이블 문화인(文化人)으로 이적했다. 이번 앨범은 문화인으로 이적한 뒤 처음 나오는 앨범이다.

'애티튜드'는 슬로우잼, 재즈팝, 네오 소울, R&B, 발라드 등 다양한 장르와 실험적 시도를 거친 6개 트랙으로 구성됐다. 윤현상이 직접 작사∙작곡∙편곡과 전반적인 프로듀싱을 담당했다.

타이틀 곡은 '실루엣(Silhouette)'으로 낙점됐다. 사랑에 빠진 이의 실루엣을 상상해 가사로 옮긴 곡으로, 1990년대 클래식한 비트와 코러스, 촘촘한 섹션을 담은 네오소울, R&B 장르의 곡이다.

이 밖에도 억지로 밀어낸 사랑의 후회를 담은 '난 널', 노랫말의 끝 글자를 끝말잇기처럼 풀어 이별의 아픔 표현한 '끝 글자', 가수 스텔라장이 내레이션 참여한 '노 모어 워즈(No more Words)' 등을 후록했다.

윤현상은 "새 음반 '애티튜드'는 저에게 있어 새로운 도전은 아니다"며 "원래부터 좋아하고 즐겨 듣던 음악 스타일을 표현하는 과정이었던 만큼 즐거운 작업이었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어 "나 자신이 가지고, 느끼고 있는 태도와 사고방식 등 모든 면들을 내가 표현하는 '애티튜드' 안에 담았다"고 덧붙였다.

윤현상은 2011년 방송된 SBS 'K팝스타 시즌 1' 출연으로 처음 얼굴을 알렸다.

이후 2014년 정식 데뷔음반 '피아노포르테'를 발표, 가수 아이유와 함께한 듀엣 곡 '언제쯤이면'으로 활동을 시작했다. 이후 신현희와김루트, 우효 등이 소속된 인디 레이블 문화인으로 소속사를 이적하면서 새로운 음악 활동의 시작을 알렸다.

한편 윤현상의 미니 2집 '애티튜드'는 14일 오후 6시 국내 최대 음악사이트 멜론을 비롯한 각 온라인 음원사이트를 통해 동시 공개된다. 오는 28일부터는 각종 오프라인 음반 매장에서도 만날 수 있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