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현 "'포스트 김우빈' 내겐 과분한 수식어"(인터뷰)

KBS 2TV 월화 드라마 '학교 2017' 현태운 역

윤성열 기자 / 입력 : 2017.09.14 12:18 / 조회 : 1354
image
/사진=김창현 기자


배우 김정현(27)이 '포스트 김우빈'이라는 수식어에 대해 겸손한 태도를 보였다.

김정현은 13일 서울 강남구 삼성동의 한 카페에서 스타뉴스와 인터뷰를 가졌다. 최근 KBS 2TV 월화 드라마 '학교 2017'에서 남자 주인공 현태운 역을 맡아 열연을 펼쳤던 그는 "시원 섭섭하다"며 "'학교 2017'을 통해 많은 팬들과 시청자 분들에게 사랑 받은 것 같아 감사하다"고 종영 소감을 전했다.

김정현은 '학교2017'을 통해 첫 드라마 주연으로 나서 깊은 인상을 남겼다. 하지만 그는 "아쉬운 점이 많았다"며 "'연기하면서 시간에 쫓겨 놓친 부분은 없지 않았나', '트레이닝이 더 잘 돼 있었다면 나은 연기를 할 수 있었을 텐데 안타까움이 있는 것 같다"고 털어놨다.

'학교2017'은 '학교' 시리즈의 2017년 버전으로, 학생들이 겪는 솔직하고 다양한 감성을 담아낸 드라마다. 김래원, 조인성 이종석, 김우빈 등 당대 청춘 스타들을 배출해낸 전작들의 명성에 미치지 못했지만, 김정현은 '포스트 김우빈'으로 불리며 차세대 유망주로 강렬한 눈도장을 찍었다.

이에 김정현은 "김우빈 선배님의 느낌으로 봐 주시는 분들이 있어 감사한 마음이지만 한편으론 너무 과분하다"고 말했다. 그는 김우빈에 대해 "좋아하는 배우"라며 "연기도 잘 하시고 멋있는 선배"라고 치켜세웠다.

image
/사진=김창현 기자


김정현은 또 "다음 작품에선 더 나 다운 모습으로 '포스트 김우빈'을 벗어나 나만의 이미지를 구축하고 싶다"며 "그렇게 발돋움하도록 더 노력하고 신경을 쓰겠다. 그래도 그렇게(포스트 김우빈) 봐주시니 정말 감사한 일인 것 같다"고 덧붙였다.

한편 '학교 2017'은 금도고등학교 2학년 1반을 배경으로 벌어지는 고교생들의 생기 발랄 성장 드라마로, 지난 5일 종영했다. 김세정, 김정현, 장동윤, 한선화, 한주완 등이 출연했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윤성열|bogo109@mt.co.kr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연예국 가요방송뉴미디어 유닛에서 방송기자로 활동 중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