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패 탈출' 양상문 감독 "허프 호투+김재율 2타점, 승리에 결정적"

잠실=심혜진 기자 / 입력 : 2017.09.13 21:36 / 조회 : 3187
image
양상문 감독.



LG 트윈스 양상문 감독이 승리 소감을 밝혔다.

LG는 13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2017 타이어뱅크 KBO리그' 롯데와의 경기서 3-1로 승리했다. 이로써 LG는 2연패에서 탈출했다.

LG 선발 허프는 7이닝 5피안타 1사사구 8탈삼진 1실점(비자책) 호투로 시즌 6승을 따냈다.

타선에서는 김재율이 결승타를 때려낸 가운데, 안익훈이 3안타 맹타를 휘둘렀다.

경기 후 양상문 감독은 "양 팀 모두 좋은 투수들이라 많은 점수를 내지 못할 것이라 예상했다. 허프가 좋은 투구를 보여줬고, 김재율의 결정적인 2타점과 진해수의가 더블 플레이를 유도해내는 좋은 투구로 승리할 수 있었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어 "가장 뜨겁고 열정적인 양 팀 팬들 앞에서 좋은 경기 보여드려 기쁘게 생각한다. 일단 주말까지 좋은 결과를 이어갈 수 있도록 준비하겠다"고 덧붙였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