솔비, 일일 미술교사 활동 "아이들에 에너지받아" 소감

임주현 기자 / 입력 : 2017.09.13 07:46 / 조회 : 1064
image
/사진제공=월드비전


가수 겸 화가 솔비가 특별한 일일 미술 선생님으로 나섰다.

13일 소속사 M.A.P CREW에 따르면 솔비는 지난 12일 서울 명지초등학교에서 열린 '제1회 마음이 그리기 대회'에 일일 미술교사로 참석했다. 국제구호개발 NGO 월드비전이 2학기 개학을 맞아 진행됐으며 인성 교육 사업인 '인성탐구생활'의 일환으로 아이들이 친구의 얼굴을 그리며 친구의 마음을 이해하는 시간을 갖도록 기획됐다.

솔비는 명지초등학교 학생들이 크레파스로 친구의 얼굴을 그리는 과정을 직접 지도했다. 때로는 아이들에게 농담을 건네고 눈높이를 맞춘 친근한 대화로 다가가며 단순히 그림을 그리는 과정을 넘어 친구와 마음을 나누고 소통할 수 있도록 조언했다.

월드비전 관계자는 "친구와 마음을 그려보는 '마음이 그리기 대회'를 기획하면서 평소 아이들에게 미술지도를 하는 등 예술을 통한 나눔 활동에 앞장서고 있는 솔비를 일일 미술 교사로 초청하게 됐다"라고 밝혔다.

솔비는 미술 작업이 주는 긍정적인 영향을 체험을 통해 깨달아 월드비전 측의 제안을 기쁘게 수락한 후 바쁜 스케줄을 쪼개 참석했다. 솔비는 과거 힘든 시간을 보내던 시기 미술을 만나 세상과 소통하며 상처를 치유했다. 최근에는 솔비의 작품이 경매에 나와 시작가의 두 배를 웃돈 1300만 원에 낙찰되는 등 작가로서의 가치를 인정받기도 했다.

솔비는 "혼자 그림을 그리는 것이 아니라 친구의 얼굴을 그려주는 시간을 통해 상대방을 더 자세히 알 수 있고 배려심도 볼 수 있어서 의미 있는 행사라고 생각한다. 순수한 아이들을 보며 더 큰 에너지를 받았다. 내게도 뜻깊고 고마운 행사"라고 소감을 밝혔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임주현|imjh21@mtstarnews.com 페이스북

스타뉴스 연예국 가요방송뉴미디어유닛 소속 임주현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