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선미 남편, 흉기에 숨져..경찰 "소송 관련 시비"

윤성열 기자 / 입력 : 2017.08.21 18:02 / 조회 : 385279
image
/사진=스타뉴스


배우 송선미(43)의 남편 고모(45)씨가 흉기에 찔려 사망했다. 유산 소송과 관련 시비를 벌이다 숨진 것으로 드러났다.

서울 서초경찰서는 고 씨를 살해한 혐의로 조모(28)씨를 검거해 조사 중이라고 21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조 씨는 이날 오전 11시 40분께 서울 서초동의 한 법무법인 회의실에서 고 씨를 흉기로 찔러 살해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고 씨가 할아버지 재산과 관련 소송에 대해 도움을 받는 조건으로 많은 금품을 주기로 했으나, 1000만원만 주자 조 씨가 이야기 중 미리 준비한 흉기로 고 씨를 찔렀다"고 밝혔다.

경찰 관계자는 이어 "조 씨는 고 씨와 분쟁 중인 다른 가족의 정보를 다 알고 있는 사람이었다고 한다"고 덧붙였다.

경찰은 조 씨를 긴급체포해 범행 경위 등을 조사한 뒤 구속영장을 신청할 예정이다.

한편 송선미는 지난 2006년 3살 연상의 미술 감독 출신 고씨와 결혼했다. 두사람은 지난 2015년 첫 딸을 얻었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윤성열|bogo109@mt.co.kr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연예국 가요방송뉴미디어 유닛에서 방송기자로 활동 중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