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영 '품위녀' 12.1%로 자체 최고 기록..무서운 뒷심

임주현 기자 / 입력 : 2017.08.20 09:51 / 조회 : 1406
image
/사진='품위있는 그녀' 방송화면 캡처


드라마 '품위있는 그녀' 마지막 회가 자체 최고 시청률을 경신했다.

지난 19일 오후 방송된 종합편성채널 JTBC 금토드라마 '품위있는 그녀'(극본 백미경·연출 김윤철, 제작 제이에스픽쳐스 드라마하우스)는 12.1%(닐슨코리아 유료가구 전국 기준)의 시청률로 자체 최고 기록을 갈아치웠다.

이날 방송에서 박복자(김선아 분)를 죽인 범인은 안운규(이건희 분)로 밝혀지며 충격적인 반전을 선사했다. 우아진(김희선 분)은 사건 당일 딸 안지후(이채미 분)가 쓴 영어일기와 안운규가 미국에 가지 않았다는 이야기를 듣고 박복자를 죽인 진범이 안태동의 장남 안재구(한재영 분)의 아들 안운규였음을 직감했다.

현장에서 발견된 안재구의 칼은 사실 안운규가 가지고 있었던 것으로 안재구의 거짓 자백은 아들을 지키기 위한 것이었다. 미국으로 유학간 줄 알았던 안운규는 사실 한국에 있었고 그동안 엄마 박주미(서정연 분)와 자신을 집안에서 쫓겨날 위기에 처하게 만들며 괴롭혔던 박복자에게 쌓여 있던 감정이 폭발, 이를 참지 못하고 범행을 저지른 것이었다.

관심사 중 하나였던 풍숙정 음식 맛의 비밀은 조미료로 밝혀졌다. 또 우아진과 박복자의 첫 만남이 공개돼 박복자가 우아진을 동경하게 된 이유를 짐작게 했다. 두 사람은 과거에 호텔 스위트룸 투숙객과 메이드로 만났고 사회적인 위치가 다름에도 자신을 인격적으로 대해 준 우아진의 남다른 인품에 반했다. 비록 박복자는 그토록 원하던 우아진처럼 되지 못하고 비참한 죽음을 맞이했지만 두 사람의 이야기는 시청자들에게 진정한 행복을 일깨우며 깊은 여운을 남겼다.

우리나라 부유층과 불륜, 가정폭력 등 보편적으로 자주 다루는 소재들이지만 '품위있는 그녀'는 그들의 방식대로 이야기를 풀어나가며 차별화된 행보를 보였다. 사회적인 문제에 대한 풍자와 두 여자의 성장 과정으로 주는 교훈, 더불어 '우리나름대로 잘 살고 있다'는 의미를 전했다. 여기에는 반전을 거듭하는 흥미진진한 극본과 섬세한 연출, 배우들의 호연이 큰 역할을 해 뒷심을 발휘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임주현|imjh21@mtstarnews.com 페이스북

스타뉴스 연예국 가요방송뉴미디어유닛 소속 임주현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