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위 탈환' 김태형 감독 "끝까지 열심히 한 선수들 칭찬하고파"

잠실=김지현 기자 / 입력 : 2017.08.13 21:26 / 조회 : 8185
image
김태형 감독.



두산 베어스 김태형 감독이 끝까지 집중력을 잃지 않은 선수들을 칭찬했다.

두산은 13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2017 타이어뱅크 KBO리그' NC와의 경기에서 2-1 역전승을 거뒀다. 이날 승리로 두산은 NC를 0.5경기 차로 제치고 2위 탈환에 성공했다.

오재원의 활약이 빛났다. 오재원은 1-1로 맞선 9회말 2사 만루에서 끝내기 안타를 때려내면서 두산에 승리를 안겼다. 선발 니퍼트는 7이닝 무실점 호투로 마운드를 든든히 지켰다.

경기 후 김태형 감독은 "니퍼트가 지난 경기에서 투구수가 많아 조금 일찍 교체했지만 에이스다운 모습을 보여줬다. 마지막까지 응원해주신 팬들께 끝까지 집중력을 잃지 않고 열심히 하는 모습으로 보답한 선수들을 칭찬하고 싶다"고 소감을 밝혔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