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극적 슬라이딩' 오재원 "처음에 아웃이라 생각..더 열심히 하겠다"

잠실=김지현 기자 / 입력 : 2017.08.13 21:24 / 조회 : 6197
image
오재원.



끝내기 안타의 주인공 오재원(두산)이 앞으로 더욱 열심히 하겠다며 각오를 다졌다.

두산은 13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2017 타이어뱅크 KBO리그' NC와의 경기에서 2-1 역전승을 거뒀다. 이날 승리로 두산은 NC를 0.5경기 차로 제치고 2위 탈환에 성공했다.

오재원의 활약이 빛났다. 오재원은 1-1로 맞선 9회말 2사 만루에서 타석에 들어섰다. 오재원은 땅볼 타구를 쳤고 이것이 땅을 맞고 높이 튀어올랐다. 3루 주자가 홈으로 들어온 상황에서 1루 승부가 관건이었다. 오재원은 헤드 퍼스트 슬라이딩으로 1루 베이스를 터치했다. 비디오 판독 끝에 세이프 판정이 나면서 두산은 소중한 승리를 챙겼다.

경기 후 오재원은 "처음에 아웃이라고 생각했다. 선수들이 안에서 세이프라고 하길래 기대감이 커졌다. 앞으로 더 열심히 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